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들이 같은 반 친구에게 풀, 소금, 지우개 따위를 먹으라며 억지로 입에 넣는 등 학교폭력을 가한 사실이 온라인 게시판을 통해 뒤늦게 알려졌다. 피해 학생은 학교폭력 충격으로 자해하는 등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며 가해자를 다른 학교로 전학시켜줄 것을 요구했으나, 학교폭력대
깜박하고 2000만원이 상자를 쓰레기로 착각, 내다 버렸으나 경찰의 도움으로 이틀만에 되찾았다. 25일 전남 고흥 경찰서 등에 따르면 고흥읍에 사는 A씨는 지난 23일 5만원권 400장이 든 고추상자 안을 확인하지 않고 쓰레기인 줄 알고 다른 쓰레기와 함께
세계TV

자동차
라이프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 [재테크 레슨] 저금리 시대 투자법
  • 기준금리 연 1.25% 시대를 맞았다. 마치 이때를 기다렸다는 듯이 시중금리에 만족하지 못하는 투자자들을 위한 금융상품이 쏟아져 나왔다. ELS…
  • 바다는 어디든 옳다
  • 장마가 지나가면 본격적인 휴가시즌이 시작된다. 바다에 가고 싶은데 해수욕장은 너무 많다. 어디를 가야 할지 망설여진다.이를 위해 한국관광공사는…
  • 여름 액티비티족 위한 뷰티 케어 Tip
  • 무더위 속에 본격적인 바캉스 시즌이 돌아왔다. 요즘은 서핑이나 수상 레저, 캠핑 등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휴가를 떠나거나 뮤직 페스티벌 등을…
스포츠월드
더보기
종교신문
더보기
  • 평화공동체 '너'를 살릴 때 살아난다
  • 시대에 저항하며 기존의 굳은 경계를 넘어왔던 종교가 공동의 주체성을 공유하며 같이 사는 공동체를 모색해야 할 때를 맞이했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 7월 25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