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을 여행하던 한국인 여성을 성폭행한 현지 관광용 택시운영사 제리(Jerry)택시투어 기사가 범행을 주도면밀하게 준비했던 것으로 조사됐다.16일 대만 검찰이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검찰은 범인 잔(詹39)모 씨가 자신의 택시 안에서 범행 당시 모습이 찍힌 CCTV 화면을 확보했으며, 주사기 상자와 요
자동차
라이프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 저 우산속에서 당신과 걷고 싶어요
  • 싱그러운 청춘은 아니에요눈가에 잔주름이 어느새 익숙해졌거든요그 겨울의 추억도 어느새 세월이 두껍게 입혀졌지요그래도 가방 하나 사이에 두고 스치는…
스포츠월드
더보기
종교신문
더보기
  • 1월 1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