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릇한 제복이 좋아" 두 번 군대 간 여성들

“누나 같고 언니 같은 장교가 되기 위해 선택한 것이라 절대 후회는 없습니다.”

일반 남자들이 한 번도 가고 싶어 하지 않은 군대에 두 번 입대한 여자들이 있어 화제다.

지난 27일 충북 괴산의 학생중앙군사학교에서 열린 합동임관식에서 계급장을 바꿔 단 동갑내기 백채원·고은희(29) 소위는 4년전까지만 해도 육군 부사관이었다.

이들은 장교의 길을 걷기 위해 여군사관으로 재입대했다.

백 소위는 이번 학생중앙군사학교 임관식에서 국무총리상(2등)을 받은 재원으로 여군 최초의 수송병과 장군이 되는 게 꿈이다.

울산이 고향인 그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입대해 부사관으로 복무하던 중 심각한 고민을 하게 됐다. 공부를 더해서 장교의 길을 걷는 게 어울린다는 생각을 한 것이다.

이에 제대 뒤 학점은행제를 통해 경영학과를 졸업했고, 다시 수송병과에 지원, 자신의 꿈을 키워가게 됐다.

백 소위는 “수송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춘 장교가 되고 싶다”면서 “단 한 명도 배출하지 못한 수송병과 여성 장군이 되는 것이 꿈”이라고 밝혔다.

고 소위도 비슷한 경우다. 대전 출신으로 충남대에 다니다 2006년 논산훈련소에 입대한 그는 경기도 양주의 한 부대에서 3년 동안 부사관으로 근무했다.

근무 당시 그에게 병사들과 직접 소통하며 지휘관 역할을 하는 장교들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2009년 대학에 복학해 졸업한 그는 다시 군 부대를 노크했다. 쉽지 않은 선택이었으나 뜻이 굳었기에 두 개의 계급장을 갖게 됐다.

고 소위는 "군복이 좋아 선택한 길인 만큼 자신에게 만족하고 군복무 경험을 살려 병사들에게 가족 같은 지휘관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임관식에서 이들 외에도 갖가지 사연을 가진 장교들이 탄생했다.

허순범(26) 소위는 공군에서 병·부사관으로 전역한 뒤 육군 학사장교로 임관해 3개의 군번을 갖게 됐고, 정중재(25) 소위는 남아공에서 11년간 살다 국외 영주권을 포기하고 입대한 장교로 임관했다.

신민기(35·불교) 중위는 육군 최초 여군 군종장교로, 최성일(25)·김주호(24)·모상선(23)·심재호(23) 소위는 할아버지, 아버지 뒤를 이어 3대 장교 가문의 영예를 얻게 됐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성형으로 인생역전···'가난한 여대생서 스타로'
  • 어릴 적부터 가수의 꿈을 키웠지만 어려운가정 형편상 꿈을 펼치지 못한 여성이 성형수술을 통해 360도 달라진 모습을 선보이며 지금은 인기스타로 변신해 미디어의 주목을 받고 있다.'충칭 신데렐라' 우옥청 씨.16일 중국 CTS TV는 '충칭 신데렐라'라는 별..
  • 김새롬, 이혼 후 첫 근황 "다들 고마워요"
  • 방송인 김새롬이 이혼 후 근황을 공개했다.김새롬은 17일 비공개였던 인스타그램을 다시 공개로 전환하고 다들 고마워요라는 글을 남겼다.김새롬은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서무덤덤한 표정으로 차창 밖을 응시하고 있다.김새롬은 지난달 이찬오 셰프와..
  • 비·김태희, 19일 성당서 결혼식 올려
  • 배우 겸 가수 비(35)와 배우 김태희(37)가 5년간의 교제 끝에 결혼한다.17일 가요계에 따르면 비와 김태희는 19일 양가 가족만 초대한 가운데 성당에서 화촉을 밝힌다. 성당은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김태희가 염두에 둬온 결혼 장소다.비는 결혼 이틀전인..
  • 맨시티, 메시 영입 성사?···이적료 1천422억원
  • 축구신 리오넬 메시(30FC바르셀로나)와 전 스승 펩 과르디올라가 다시 뭉칠 수 있을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가 메시의 영입을 다시 추진하고 있다는 현지 매체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더선은 16일(현지시간) 맨시티가 지난달 말..
  • 염기훈, 4년 연속 주장···"K리그 우승하겠다"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 염기훈이 4년 연속 주장 완장을 차게 됐다.수원은 17일 서정원 감독이 전지훈련지 스페인 말라가에서 염기훈을 새 시즌 주장으로 선임했다라고 밝혔다.수원삼성 서정원 감독과 주장 염기훈, 부주장 이종성과 구자룡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