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명진 방사청장 “비리 발생 땐 청장부터 책임지는 관리체계 만들겠다”

방산비리 늪에 빠진 방위사업청을 구하는 ‘소방수’ 역할을 맡은 장명진(사진) 방사청장은 12일 “국민 여러분께 많은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리며…, (앞으로) 비리 등 문제가 발생할 경우 청장부터 책임지는 사업관리체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20일 서울공항에서 개최되는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 2015) 의미와 준비상황부터 물었다.

“벌써 4회째다. 2009년 ADEX가 출범한 이후, 각국 국방획득 관계자와 무기체계 사용자, 방산전문가들의 협력의 장이 돼 왔다. 이번에는 32개국 390여개 전 세계 유수 방위산업체들과 45개국의 정부대표단이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다. 전 세계 방산업체가 제공하는 첨단 기술을 한곳에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방산비리 수사 등으로 예년에 비해 방산수출이 크게 위축되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안정적 수출 판로를 확보하기 위해 전략적 방산협력을 추진하고, 수출역량 강화를 위한 수출지원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두가지 방향에서 자구 노력이 전개되고 있다”고 장 청장은 전했다. 지난 8월 체코와 방산군수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국가 간 방산협력 강화를 위한 MOU 체결 확대가 전략적 방산협력에 해당된다. 수출지원 인프라 확충에는 수출을 위한 무기체계 개발 시 연구개발비를 지원해주는 제도와 수출 시 부과되는 기술료 감면, 수출품에 대한 정부인증제도인 DQ마크 운영 등의 지원정책 등이 포함된다.

장 청장은 “첨단 기술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부품·소재 분야 민간 중소·중견기업들이 국방분야로 많이 진출하고 성장한다면 국가산업 발전 및 창조경제 구현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중소기업의 역할론도 언급했다.

박병진 군사전문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절수' 위해 여학생도 서서 소변봐라'
  • 중국의 한 대학교 화장실에 설치된 변기를 두고 여학생들의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학 측이 여학생들에게불편을 강요하고 있다는 비판이일고 있다.대학 측은 절수를 위한다며 여학생들에게 불편을 감수하게 했다.17일 중국 망이재경 등 현지 언론..
  • '2016 올해의 배우'는 송강호·손예진
  • 국내 영화 담당 기자들이 뽑은 2016년 최고의 작품과 배우는?18일 오후 6시30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영화기자협회 주최 2016 올해의 영화 시상식이 열렸다.전국 50개 언론사에 근무하는 58명의 영화 담당 기자들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 비·김태희 결혼식, 시간·장소 철통보안
  • 19일 결혼하는 배우 겸 가수 비(본명 정지훈35)와 배우 김태희(37)의 결혼 장소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결혼 하루 전날인 18일까지 시간과 장소가 공개되지 않고 있어서다. 비와 김태희는 예식 관련 계획이 새어나갈 것을 우려해 소속사와 참석자들에게..
  • '심판 매수' 전북, ACL 출전권 '박탈'
  • 2016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당시 전북 현대 모습.아시아 챔피언 전북 현대가 2017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박탈당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AFC 독립기구인 출전 관리 기구((Entry Control Body)에서 올 시즌 전북의 ACL 출전권을 제..
  • 동부, 선두 인삼공사 대파··· 삼성 1위 복귀
  • 18일 오후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원주 동부와 안양 KGC 인삼공사 경기에서 동부 맥키네스가 수비를 피해 슛을 하고 있다.농구 명가 서울 삼성이 경기하지 않고도 단독 1위를 되찾은 가운데 올스타 휴식기에 접어들게 됐다. 17일 삼성이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