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찬의 軍]'북핵 위기 나몰라라' 집안싸움 여념없는 향군

  

조남풍 재향군인회 회장이 지난해 10월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보훈처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북한이 새해 벽두부터 4차 핵실험을 전격 단행해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작 ‘대한민국 안보의 제2보루’를 자처하는 재향군인회(향군)는 몇 달째 이어지고 있는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달 조남풍(78) 향군 회장이 인사청탁과 금품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됐지만, 오는 13일 열릴 조 회장의 해임을 논의할 대의원 임시총회를 앞두고 조 회장 지지파와 반대파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조 회장을 지지하는 측의 임시총회 방해공작이 도를 넘어서자 감독기관인 국가보훈처가 나서서 ‘점검단’을 파견해 임시총회가 정상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지만, 조 회장측은 임시총회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하는 등의 방법으로 저항을 계속하고 있다.

◆ 보훈처 “임시총회 방해책동, 도를 넘었다” 경고

조 회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해온 국가보훈처는 조 회장측의 임시총회 방해와 중립 위반이 계속되자 ‘점검단’을 파견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섰다.

보훈처는 12일 입장자료를 통해 “향군 대의원 임시총회를 원만히 개최하고 향군 정상화를 위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점검반’을 향군에 파견해 임시총회 준비 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향군에 점검반을 파견한 것은 보훈처의 경고에도 대의원 임시총회 소집을 방해하는 활동이 중단되지 않아 내린 행정 조치”라고 설명했다.

조 회장의 퇴진을 요구해온 ‘향군 정상화 모임’은 작년 말 대의원 250여명의 서명을 받아 임시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향군은 오는 13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임시총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향군 정상화 모임은 임시총회에서 조 회장 해임안을 상정할 예정이다.


국가보훈처 청사.


조 회장측은 지방이나 외국에 있는 대의원과 향군 지회장이 서울에서 열리는 임시총회에 참석할 경우 교통비와 식비를 지급하지 않을 것이라는 소문을 퍼뜨리는 등 임시총회 소집을 방해하려고 한 것으로 보훈처는 파악하고 있다.

보훈처는 임시총회 소집 업무를 담당하는 향군 사무총장이 작년 말 대의원들에게 조 회장을 비호하는 서한을 돌린 것을 임시총회 방해활동으로 규정하고 경고 조치하기도 했다.

보훈처는 “임시총회에 모든 대의원들이 참석해 향군 정상화를 위한 올바른 결론을 도출하는 것이야말로 향군이 안팎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길”이라고 강조했다.

향군 정상화 모임도 이날 입장발표를 통해 임시총회 방해책동을 즉각 중단하고, 대의원들의 총회 참석을 촉구했다.

◆ “13일 임시총회 결과, 예측하기 어려워”

오는 13일 서울 전쟁기념관에서 열릴 향군 대의원 임시총회에 상정될 조 회장 해임안이 어떻게 처리될지는 불투명한 상태다.

임시총회 안건은 대의원 과반수가 출석하고 출석자의 과반수가 찬성하면 의결된다.

때문에 조 회장 지지파와 반대파는 대의원들을 상대로 물밑 힘겨루기를 지속하며 ‘표심잡기’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다.

조 회장 반대파는 “총회만 열리면 해임안이 통과되는 것은 어렵지 않다”며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향군 정상화 모임 관계자는 “대의원 380명 가운데 250여명의 서명을 받아 임시총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고 강조했다.

전체 대의원의 60% 이상이 임시총회 소집을 위한 서명에 참가했지만 조 회장의 해임안이 통과될지는 미지수다. 조 회장측의 방해공작과 회유 등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일부 대의원들이 흔들릴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지난 7일 열린 서울시 향군 대의원 임시총회. 박모 서울시 향군 회장 해임안을 처리할 예정이었으나 의사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앞서 향군의 핵심 지회인 서울시 향군도 지난 8일 박모 회장의 해임안을 놓고 대의원 임시총회가 소집됐으나 의사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향군 정상화 모임 관계자는 “서울시 향군의 사례를 타산지석으로 삼아 조 회장 해임 임시총회가 차질없이 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서울시 향군 임시총회를 앞두고 행사장에서 고성이 오가는 등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된 점으로 볼 때, 오는 13일 열릴 향군 임시총회에서 물리적인 충돌이 빚어질 가능성도 있다.

향군 관계자는 “조 회장 지지파와 반대파 모두 청년단을 비롯한 산하 조직들을 총동원할 것으로 보인다”며 “임시총회장이 아수라장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보훈처 관계자도 “임시총회에서 해임안이 가결되어도 조 회장측이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회장직을 지키려 할 것”이라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향군의 거듭된 내홍에 대해 한 예비역 장교는 “북한이 4차 핵실험을 단행해 전국이 긴장상태에 돌입하고 군은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하는데, 대한민국 안보의 보루라 자부하는 향군은 집안싸움에 여념이 없다”며 “전방에서 고생하는 후배들을 볼 면목이 없다”고 현 상황을 개탄했다.

조 회장의 거취 문제가 13일 결정되면 향군은 정상화의 첫 발을 땔 수 있게 된다. 하지만 북핵 위기 속에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 채 내홍에 휩싸여 있었던 책임은 면하기 어렵다. 향군이 앞으로 뼈를 깎는 쇄신을 단행해야 할 이유이기도 하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사학위 도전하는 105세 할아버지
  • 배움에는 끝이 없고,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딱 맞는 할아버지가 대만에 있다.지난 2015년부터 대만 국립 칭화대학(清華大學)에서 회계학 박사 과정을 밟기 시작한 자오 무허옹의이야기인데, 그는 올해로 나이가 무려 105세다. 100세를 넘긴 나이..
  • 백종원 "남상미 요리실력 꼴찌…진짜 못해 "
  •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배우 남상미의요리 실력을 혹평했다.백종원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tvN 예능프로그램 집밥 백선생3 제작발표회에서 음식 결과로만 본다면제자 네명 다못한다고 첫 녹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백..
  •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4월 결혼···비공개 진행
  • 방송인 오상진아나운서 김소영 커플이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결혼식은 오는 4월 30일 서울시내 모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이정우 기자 woolee@segy..
  • 이상화, 또 고다이라에게 석패···500m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이상화(스포츠토토)가 다시 한 번 고다이라 나오(일본)에게 패했다. 이상화는 21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70을 기록, 고다이라(37초39)에..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