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오늘이 최고 순간인 것처럼 살라"…98세 美 요가강사의 인생 비결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무려 75년간 요가를 가르쳐온 미국 여성이 건강 비결을 밝혀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그 비법은 '오늘이 인생 최고의 순간인 것처럼 살라'는 말로 집약된다.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인도 출신으로 현재 미국 뉴욕에서 사는 타오 포천-린치는 75년 동안 요가를 가르쳐왔다. 올해로 98세다.



타오는 최근 요가 관련 채널이 공개한 유튜브 영상에서 오랜 세월 강사로 활동할 수 있었던 비결을 밝혔다.

“뭐든지 가능하다고 생각하세요. 불가능한 건 없습니다.”

이게 끝이다.

타오는 매일 아침 일어날 때마다 ‘오늘이 내 인생 최고의 순간이 될 것’이라고 혼잣말을 한다고 했다. 매일 긍정적인 생각으로 살아온 것이 요가 강사로 75년의 세월을 버틴 원동력이이 됐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타오는 8살 때 처음으로 요가에 발을 들여놓았다. 당시 그를 본 강사는 나이가 너무 어리다는 이유로 요가를 배우지 못하게 하려 했으나, 포기하지 않는 열정을 높이 사 결국 가르친 것으로 알려졌다.



요가 영상 촬영자이자 오랜 동료인 케네디는 “타오는 ‘의식적으로 사는 삶’이 무엇인지 우리에게 알려줬다”며 “여러 나라를 돌며 그와 요가를 가르쳐온 동안 많은 이들로부터 칭찬도 들었다”고 말했다.

타오는 영상 끝에서 “인생사는 즐거움은 늘 여러분의 마음 속에 있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타오도 여러 관절이 망가지면서 수술을 받는 등 힘들었던 때도 있었다. 그는 부상에 굴복하지 않고 늘 긍정적인 마음으로 어려움을 극복했다. 채식과 와인 그리고 약간의 초콜릿 등도 타오의 건강 비결로 전해졌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유튜브 'Athleta' 채널 영상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어느 주교의 고백 '나도 성직자 성학대 희생자'
  • 호주 가톨릭의 한 주교가 자신도 성직자가 저지른 아동 성학대의 희생자였다고 고백하며 피해자들을 위로하고 나서 주목을 받았다.시드니 파라마타 교구를 맡은 빈센트 롱 반 응우옌(55) 주교는 21일 호주 교회의 아동 성학대를 조사 중인 특별위원회(roy..
  • 박보영, '로코퀸' 증명할까
  • 배우 박보영이 2년 만의 복귀작에서 로코퀸 타이틀을 증명할지 관심이 쏠린다.박보영은 JTBC 새 금토드라마 힘쎈 여자 도봉순을 통해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이하 오나귀) 이후 2년 만에 시청자를 만난다.힘쎈 여자 도봉순은 선천적으로 괴력을 타..
  • 김민희·홍상수 대사 "잘생긴 남자는 얼굴값"
  •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 참석한 홍상수 감독(위 사진 왼쪽)과 김민희,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한 장면(아래 사진).홍상수 감독의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 의미심장한 대사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는..
  • 이승훈, 빙속 10,000m 금메달···2관왕 달성
  •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아시안게임 10,0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이승훈은 22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에서 13분18초56의..
  • 쇼트트랙, 남녀 1,500m 석권…심석희·서이라 동반우승
  • 한국 쇼트트랙이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남녀 1,500m 종목을 모두 휩쓸었다. 주인공은 여자 대표팀의 주장 심석희(한국체대)와 남자 대표팀의 서이라(화성시청)다.쇼트트랙 여제 심석희는 22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