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에겐 팁 안줘" 美식당 손님 영수증 메모에 공분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미국 버지니아 주에 있는 한 식당에서 백인 손님이 흑인 여성 종업원에게 팁 대신 인종차별 메모를 남겨 공분을 사고 있다.

미 워싱턴DC 지역방송 WJLA에 따르면 지난 7일(현지시간) 오전 버지니아 애슈번의 '아니타 뉴 멕시코 스타일 카페'에서 일하는 켈리 카터는 손님이 두고 간 영수증에 "훌륭한 서비스였다. 흑인에게는 팁을 주지 않는다"고 쓰인 것을 발견했다.

20대 중반으로 보이는 백인 남녀 커플은 음식값으로 30.25달러(약 3만6천 원)를 계산하고서 팁을 두지 않고 이 메모만 남긴 채 식당을 떠났다.

미국 버지니아 주의 한 식당에서 흑인 여성 종업원의 서비스를 받은 백인 손님이 영수증에 남긴 메모[트위터 캡처]
음식점 종업원이 받는 급료가 최저 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미국에서는 손님이 종업원에게 팁을 주는 것이 관례다.

카터는 처음에 이 메모를 보고 충격을 받았으며, 자신이 읽은 내용을 믿을 수 없었다고 WJLA에 전했다.

문제의 백인 커플은 다른 평범한 손님과 다를 바 없었으며 음식이나 서비스에 불만족스러워하는 기색도 전혀 없었다고 한다. 심지어 여성 손님은 요리가 맛있다고 카터에게 칭찬하기까지 했다.

식당 주인 토미 텔레즈는 메모를 보고 "간담이 서늘했다"며 "카터는 손님들에게 총애받는 충실한 직원이며 우리는 그와 함께 일해 행복하다"고 말했다.

카터의 단골손님이 페이스북에 인종차별 메시지가 적힌 영수증 사진을 올리면서 이 사건이 세상에 알려져 많은 미국인이 분개했다.

이후 이 식당에서 식사한 손님들이 카터에게 아낌없이 팁을 주고 있으며, 그냥 식당에 들러 카터를 껴안고 돈을 주고 가는 사람도 있다고 식당 매니저들은 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사학위 도전하는 105세 할아버지
  • 배움에는 끝이 없고,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딱 맞는 할아버지가 대만에 있다.지난 2015년부터 대만 국립 칭화대학(清華大學)에서 회계학 박사 과정을 밟기 시작한 자오 무허옹의이야기인데, 그는 올해로 나이가 무려 105세다. 100세를 넘긴 나이..
  • 백종원 "남상미 요리실력 꼴찌…진짜 못해 "
  •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배우 남상미의요리 실력을 혹평했다.백종원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tvN 예능프로그램 집밥 백선생3 제작발표회에서 음식 결과로만 본다면제자 네명 다못한다고 첫 녹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백..
  •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4월 결혼···비공개 진행
  • 방송인 오상진아나운서 김소영 커플이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결혼식은 오는 4월 30일 서울시내 모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이정우 기자 woolee@segy..
  • 이상화, 또 고다이라에게 석패···500m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이상화(스포츠토토)가 다시 한 번 고다이라 나오(일본)에게 패했다. 이상화는 21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70을 기록, 고다이라(37초39)에..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