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화장 보기 추하다", 반발한 여성들 파우더 꺼내 화장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에서 화장하는 여성의 모습을 두고 소셜미디어(SNS)에서 남녀 간 생각이 크게 엇갈렸다. 
지하철에서 화장을 고치는 여성. 이를 두고 남녀 간 생각은 달랐지만 남에게 피해는 주지 말아야 한다는 말에 모두 공감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미러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런던 중심가를 오가는 지하철 안에서 여성들이 한 남성의 말에 반발하며 일제히 메이크업 도구를 꺼내 화장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이 소동에 민망해진 남성은 이날 여자 친구와 연말을 맞아 외출하던 중이었다. 여자 친구가 지하철 안에서 가볍게 화장을 고치려 들자 “지하철에서 화장하는 모습은 보기 추하다”며 "당장 그만하라"고 말한 게 화근이었다. 이 말을 우연히 듣게 된 차내 여성 수십 명이 그에게 보란 듯이 파우더를 꺼내 화장을 고치기 시작했다.

이 일로 차 내에 화장품 냄새가 진동해 승객이 자리를 옮기거나 두통을 호소하는 소동(?)이 한때 일었고, 이런 소식은 당시 차 안에 있던 한 승객이 SNS에 올려 이슈화됐다.

SNS에서 남성들은 “지하철에서 화장을 하는 것은 주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이라며 “차 내에서 음식을 먹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여성들은 “음식 냄새와 화장품 향기는 비교할 수 없는 것”이라며 “옆자리에 앉아도 피해갈 일은 없다”고 맞섰다.

여성들의 반감을 산 남성과 관련해서는 예쁘게 보이고 싶은 마음으로 가볍게 화장을 고치는 여자친구에게 무례했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영국 메트로지가 남녀시민을 대상으로 '지하철에서 화장을 고치는 여성을 이해할 수 있나'를 주제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34%는 '상관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40%는 '립스틱을 바르는 등 가벼운 화장은 이해할 수 있다'고 응답했고, '이해할 수 없는 비매너 행위다'는 26%에 그쳤다. 간단한 화장 정도는 이해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과 같은 모습은 여성도 꼴불견으로 보고 있다.
한편 지하철 등 대중교통에서 화장이 금지된 일은 아니지만 ‘상식과 매너를 지키며 주변에 불쾌감을 주지 않아야 한다’는 의견에는 모두 동감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 미러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9년 전 도움받은 남성과 우연히 만나 연인으로
  • 린 씨와 리안 씨.자신의 생명을 구했던 생명의 은인과 우연히 만나 연인이 된사연이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소개돼 운명적인 만남이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줬다.사연의 주인공은 타이완에 사는 린 샤오펜 씨로, 그녀는 남자친구 리안 지쳉 씨..
  • JYP "수지 화보 관련 인신 공격 법적 조치"
  • 미쓰에이 수지의 과거 화보집이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밝혔다.20일 수지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화보집 전체 내용 중 극히 일부 사진 및 워딩을 발췌하여 작성된 게시글은 사실과 전혀 무관하며 복고,..
  • 홍콩스타 유덕화 낙마사고, 치료비만 7억+α 추정
  • 1980~90년대 최고 인기를 누린 홍콩 스타 유덕화(류더화56)가 낙마 사고를 당해 치료를 받고 있다.20일 시나연예 등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유덕화는 지난 17일 태국에서 광고 촬영 중 말에서 떨어져 허리와 골반 등에 큰 부상을 입었다.사고가나고이틀 뒤인..
  • '발목부상' 이재영, MRI 검사···올스타전 악재
  • 흥국생명 토종 주포 이재영이 20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도로공사와 방문 경기 중 왼발목을 다쳐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왼발목을 다친 이재영(21흥국생명)이 21일 오전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를 한다. 검진 결과..
  • 대한항공, OK저축 꺾고 3연승 선두 질주
  • 2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공격을 하고 있다.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OK저축은행을 완파하고 정상에서 더 높이 날아올랐다.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