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딸아이 안을 수 있어 너무 기뻐요”

사마귀가 손 덮는 희귀질환 투병 / ‘나무손 인간’ 방글라데시 남성 16차례 대수술 끝 양손 되찾아

손이 나무껍질처럼 변하는 희귀질환에 걸린 방글라데시 남성이 오랜 기간에 걸친 수술 끝에 원래의 손을 되찾았다.

9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아불 바한다르(27)가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 있는 다카의과대학병원에서 16차례 수술을 받고 두 손을 쓸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방글라데시의 한 작은 마을에 사는 바한다르는 10세 때 희귀질환인 ‘사마귀상표피이상증’ 징후가 나타났다. 손발에 생긴 나무껍질 같은 사마귀가 손발 전체를 풍선처럼 뒤덮어버리는 이 질병은 전 세계에서 보고된 환자 수가 손에 꼽을 정도로 적다. 면역 체계 이상으로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대한 민감성이 높아지면서 발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의 양상 때문에 ‘나무인간병’으로 불린다.

인력거꾼이었던 바한다르는 손을 쓸 수 없게 되면서 일을 그만뒀다. 사마귀가 점점 커지면서 음식을 먹고 얼굴을 씻는 기본적인 생활마저 불가능하게 됐다. 딸아이를 제대로 안아줄 수도 없었다.

그의 사정이 전 세계에 알려지면서 방글라데시 정부는 치료에 도움을 줬다. 바한다르는 정부 지원으로 지난 2월부터 16차례에 걸쳐 다카의과대학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그의 가장 큰 소망은 딸아이를 따뜻하게 안아주는 것이었다. 그는 지난해 CNN과의 인터뷰에서 “평범한 삶을 살고 싶다”며 “딸아이를 제대로 안아보는 게 소원”이라고 말했다.

다카의과대학병원의 수석 외과의인 사만타 랄 센은 “(수술 결과가) 매우 좋은 상황”이라며 “몇 차례 수술이 남았지만 남은 수술은 미용 목적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사학위 도전하는 105세 할아버지
  • 배움에는 끝이 없고,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딱 맞는 할아버지가 대만에 있다.지난 2015년부터 대만 국립 칭화대학(清華大學)에서 회계학 박사 과정을 밟기 시작한 자오 무허옹의이야기인데, 그는 올해로 나이가 무려 105세다. 100세를 넘긴 나이..
  • 백종원 "남상미 요리실력 꼴찌…진짜 못해 "
  •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배우 남상미의요리 실력을 혹평했다.백종원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tvN 예능프로그램 집밥 백선생3 제작발표회에서 음식 결과로만 본다면제자 네명 다못한다고 첫 녹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백..
  •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4월 결혼···비공개 진행
  • 방송인 오상진아나운서 김소영 커플이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결혼식은 오는 4월 30일 서울시내 모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이정우 기자 woolee@segy..
  • 이상화, 또 고다이라에게 석패···500m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이상화(스포츠토토)가 다시 한 번 고다이라 나오(일본)에게 패했다. 이상화는 21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70을 기록, 고다이라(37초39)에..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