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런 한파에 방한용품 매출 '쑥~'

보온용 레깅스 55% ↑… 머플·마스크 등도 판매증가

서울의 11일 아침기온이 영하 8도로 떨어졌다. 전국 곳곳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되고, 주말에도 한파가 절정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민들 역시 갑작스럽게 찾아온 매서운 지각 한파에 대비하기 위해 방한용품들을 구매하고 있다.

11일 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에 따르면 지각한파가 시작된 9~10일 핫팩∙손난로∙머플러∙레깅스 등 방한 관련 용품 매출이 주말(7~8일) 대비 약 30% 증가했다. 지난 11월 입동 이후 약 두 달 만에 관련 제품 매출이 깜짝 상승하면서 뒤늦은 방한용품 특수가 찾아왔다는 것이 올리브영측의 설명이다.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제품들은 추위를 막아주는 패션용품이었다. 머플러, 장갑, 마스크, 레깅스 등 보온용 패션 소품 매출은 25% 늘었다. 그 중에서도 발열 타이즈와 보온성을 높인 '테리 레깅스'의 매출이 55% 늘었다. 핫팩은 10% 매출이 늘었고, 반영구로 쓸 수 있는 캐릭터형 손난로 인형의 판매도 소폭 증가했다.

몸 속에 따뜻한 온기를 불어 넣어주는 '차'(茶)류의 판매도 덩달아 높아졌다. 한겨울임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기온 덕에 냉장 음료들의 판매가 꾸준히 이뤄졌지만, 한파가 닥친 9일과 10일 이틀 사이 레몬티, 허브티, 홍차 등 티백 차의 매출은 지난 주말 대비 20% 증가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평년 기온보다 따뜻했던 12월을 지나오며 방한 용품들의 매출이 주춤했으나, 새해 첫 한파가 시작되며 다시금 방한용품 매출이 상승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며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등 이번 주 내내 영하권 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당분간 관련 용품의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사학위 도전하는 105세 할아버지
  • 배움에는 끝이 없고,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딱 맞는 할아버지가 대만에 있다.지난 2015년부터 대만 국립 칭화대학(清華大學)에서 회계학 박사 과정을 밟기 시작한 자오 무허옹의이야기인데, 그는 올해로 나이가 무려 105세다. 100세를 넘긴 나이..
  • 백종원 "남상미 요리실력 꼴찌…진짜 못해 "
  •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배우 남상미의요리 실력을 혹평했다.백종원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tvN 예능프로그램 집밥 백선생3 제작발표회에서 음식 결과로만 본다면제자 네명 다못한다고 첫 녹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백..
  •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4월 결혼···비공개 진행
  • 방송인 오상진아나운서 김소영 커플이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결혼식은 오는 4월 30일 서울시내 모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이정우 기자 woolee@segy..
  • 이상화, 또 고다이라에게 석패···500m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이상화(스포츠토토)가 다시 한 번 고다이라 나오(일본)에게 패했다. 이상화는 21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70을 기록, 고다이라(37초39)에..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