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도 지갑닫아'…백화점가기 예전같지 않네

AI사태로 생활물가 급등 엎친데 덮친격…소비지출 역대 최저
신세계·현대백화점 등 백화점주 동반 신저가

최근 부자들까지 지갑을 닫고 있다. '소비절벽'말이 현실이 되고 있다.

소득 대비 소비지출이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 없이 모두 역대 최저 수준이다.

조선·해운 산업 구조조정에 따른 고용 대란에 이어 올겨울에 사상 최악의 조류 인플루엔자(AI) 사태로 계란 가격까지 급등하는 등 생활물가까지 치솟아 가계의 주름살이 하루가 다르게 깊어지고 있다.

부자들이 주로 이용한다는 백화점과 면세점도 매출이 줄어드는 등 소비절벽 앞에서 속수무책인 모습이다.

11일 통계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 기준으로 2015년 평균소득(437만3천116원) 대비 식료품 등 소비지출(256만3천92원) 비율은 58.6%에 그쳤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있는 2003년 이후 역대 최저치다.

설 연휴를 3주 가량 앞둔 6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이 비교적 한산한 모습.
번 돈 중에서 식료품과 집세, 공과금, 교통비, 통신비, 여행, 의료비 등 각종 명목으로 지출한 돈이 가장 적었다. 이는 그만큼 허리띠를 졸라맸다는 이야기다,

평균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03년 64.6%에서 등락을 거듭하다가 2010년 63.0% 이후 하락 흐름을 이어왔다. 2013년 59.6%로 60% 선 아래로 처음으로 내려갔다. 이어 2014년 59.3%, 2015년 58.6%까지 내려갔다. 지난해에도 하락세를 지속해 1분기 58.6%, 2분기 57.9%, 3분기 58.0%로까지 밀렸다.

지갑을 닫는 모습은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이 없을 정도로 전방위에 걸쳐 나타나고 있다.

소득 하위 10%인 1분위 계층의 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15년 96.3%로 처음 100%를 밑돌았다.

보통 저소득층은 소득보다 생필품 등 기본적인 소비지출이 많아 이 수치가 100%가 넘지만 처음 소득과 소비지출 간에 역전 현상이 벌어졌다. 소득은 늘지 않는 상황에서 허리띠를 더 졸라매야만 하는 저소득층의 살림은 더 팍팍해질 수밖에 없다.

소득 상위 10%인 10분위 계층도 경기 불확실성에 소비를 줄였다.

지난 2005년 50.3%로 50%를 웃돌았지만 2010년 48.2%로 내려왔고 이어 하락세를 지속해 2015년 45.1%까지 떨어졌다.

전 계층에 걸친 이 같은 소비부진은 경기가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가 크지 않고 소득 정체와 가계부채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 부동산 가격 하락 및 거주비 증가 문제 등으로 경제적 심리적 여유가 점점 줄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그만큼 최근 소비부진은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는 복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이런 소비절벽 우려는 신세계, 현대백화점, 호텔신라 등 백화점과 면세점에 직격탄으로 작용했다. 신세계와 현대백화점, 호텔신라는 전날 나란히 장중에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호텔신라는 9일 장중에는 4만6천50원을 찍으며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신세계도 장중에는 16만7천원까지 내려가 역시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현대백화점은 장중에 52주 신저가인 9만7천800원까지 떨어졌다.

박종렬 HMC투자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올해 들어 본격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생활물가 등도 소비심리와 소비지출에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현대백화점의 목표주가를 17만6천원에서 12만6천원으로 내리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어느 주교의 고백 '나도 성직자 성학대 희생자'
  • 호주 가톨릭의 한 주교가 자신도 성직자가 저지른 아동 성학대의 희생자였다고 고백하며 피해자들을 위로하고 나서 주목을 받았다.시드니 파라마타 교구를 맡은 빈센트 롱 반 응우옌(55) 주교는 21일 호주 교회의 아동 성학대를 조사 중인 특별위원회(roy..
  • 박보영, '로코퀸' 증명할까
  • 배우 박보영이 2년 만의 복귀작에서 로코퀸 타이틀을 증명할지 관심이 쏠린다.박보영은 JTBC 새 금토드라마 힘쎈 여자 도봉순을 통해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이하 오나귀) 이후 2년 만에 시청자를 만난다.힘쎈 여자 도봉순은 선천적으로 괴력을 타..
  • 김민희·홍상수 대사 "잘생긴 남자는 얼굴값"
  •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 참석한 홍상수 감독(위 사진 왼쪽)과 김민희,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한 장면(아래 사진).홍상수 감독의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 의미심장한 대사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는..
  • 이승훈, 빙속 10,000m 금메달···2관왕 달성
  •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아시안게임 10,0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이승훈은 22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에서 13분18초56의..
  • 쇼트트랙, 남녀 1,500m 석권…심석희·서이라 동반우승
  • 한국 쇼트트랙이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남녀 1,500m 종목을 모두 휩쓸었다. 주인공은 여자 대표팀의 주장 심석희(한국체대)와 남자 대표팀의 서이라(화성시청)다.쇼트트랙 여제 심석희는 22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