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리급 경호 사절, 귀국즉시 '박연차 의혹' 가장 먼저 해명"

유력한 보수진영 대선 후보로 떠 오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정부의 '국무총리급 경호'제의를 거절하고 12일 오후 귀국 직후 인천공항에서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받았다'는 의혹을 가장 먼저 해명키로 하는 등 구설수 차단에 나섰다.

11일 반 전 총장측 이도운 대변인은 마포 캠프 사무실에서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박연차 관련 의혹은 이미 밝혔듯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그 부분은 여러 번 해명했지만 오시면 일성으로 분명히 밝힐 것"이라고 알렸다.

박연차 의혹에 대해 이 대변인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 그런 보도에는 철저히 책임을 묻겠다"면서 "(이미 나온 보도에 대해서는) 언론중재위 (제소) 결과를 보고 그에 따라 추가 법적 조치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이 던질 주요 메시지에 대해 "국민화합과 국가 통합 이런 것들이 주요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유엔에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에 대한 보고도 포함된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반 전 총장에게 귀국 후 국무총리 수준의 경호를 제공하겠다고 제안했지만 반 전 총장측은 "경호를 가급적 줄여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변인은 "유엔과 정부가 협의해 반 전 총장의 경호문제를 얘기했는데 (정부) 내부 협의를 거쳐 총리 수준의 경호가 어떻겠느냐는 얘기가 우리에게 왔다"며 "반 전 총장이 가급적 경호는 줄였으면 좋겠다고 해서 최소한 적절한 수준에서 경호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기가 끝나갈 때 정부에서 유엔으로 국내 활동과 관련해 경호 위해 요인이 있다는 정보를 전달해왔다"고 소개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전직 유엔 사무총장 자격으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정세균 국회의장, 양승태 대법원장 등 3부 요인을 만난다.

그 외의 예방과 접촉 일정은 최소화하기로 했다.

창당 계획에 대해 이 대변인은 "아직 정치적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을 고려할 시점이 아니다"라면서 "설까지는 정치행보 대신 민생행보에 집중하면서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듣고 그에 따라 앞으로 갈 길을 결정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녀까지···원정 걸인들에 골치아픈 베이징
  • 중국 베이징 지하철에서 자녀를 동원해 구걸하는 이들이 포착되면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지하철에서 구걸하는 아이들 사진이 최근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졌다. 간쑤(甘肅) 성 거..
  • 김민희, 논란 뚫고 국내영화 복귀할까
  • 배우 김민희가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으로 한국 영화계 역사를 새로 썼다.김민희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국제적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자연스럽게 이번 수상 이후 김민희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김민..
  • 알렉스·조현영 결별···1년여 열애 마침표
  • 클래지콰이 알렉스와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열애 인정 1년 4개월 만에 결별로마침표를 찍었다.20일 조현영 소속사 마마크리에이트브 측은 알렉스와 조현영이 헤어졌다며 두 사람이 최근 각자 일이 바빠지면서 자연스럽게 만나는 횟수가 줄었고, 좋은..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메달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
  • 빙속 김보름, 여자 3,000m에서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아시안게임 여자 3,000m에서 금메달을 놓쳤다.김보름은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에서 4분7초80의 기록으로 은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