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오바마 때문에 양국 관계 최악…더 나은 미래 고대"

러시아 정부는 10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때문에 양국 관계가 최악으로 후퇴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 취임 이후 더 나은 미래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러시아투데이(RT)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양국 관계가 그동안 악화일로를 걸었지만 러시아는 차기 미국 정부와 건설적인 대화를 할 준비가 됐다고 강조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오바마가 대통령으로서 한 일들은 미국 내부적인 일"이라면서도 "우리는 오바마의 두 번째 임기가 러시아와 미국의 관계가 가장 악화된 시기라는 사실에 유감을 표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대 러시아 제재 해제가 관계 개선의 조건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양국 관계는 현재 최저점에 있기 때문에 이를 정상화하려면 당연히 매우 다른 양식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는 "제재가 양국 관계에 특히 부정적인 효과를 낸 요소임은 틀림없다"며 "하지만 제재 아래서도 러시아 정부는 (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를 환영할 것이며 이미 그럴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오바마 행정부가 러시아의 미 대선 해킹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추가 제재를 부과한 일은 미국의 예측 불가하고 공격적인 외교 정책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달 30일 미 대선 기간 민주당을 표적으로 발생한 해킹의 배후가 러시아라고 공식화했다. 트럼프 당선인과 러시아 정부는 관련 의혹을 전면 부정하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오는 20일 취임하면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에 돌입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대선 후보 시절부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강인한 지도자라고 평가해 왔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당선인이 취임하면 오바마 대통령이 러시아를 상대로 취한 외교, 경제 제재를 대통령 행정명령을 이용해 폐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어느 주교의 고백 '나도 성직자 성학대 희생자'
  • 호주 가톨릭의 한 주교가 자신도 성직자가 저지른 아동 성학대의 희생자였다고 고백하며 피해자들을 위로하고 나서 주목을 받았다.시드니 파라마타 교구를 맡은 빈센트 롱 반 응우옌(55) 주교는 21일 호주 교회의 아동 성학대를 조사 중인 특별위원회(roy..
  • 박보영, '로코퀸' 증명할까
  • 배우 박보영이 2년 만의 복귀작에서 로코퀸 타이틀을 증명할지 관심이 쏠린다.박보영은 JTBC 새 금토드라마 힘쎈 여자 도봉순을 통해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이하 오나귀) 이후 2년 만에 시청자를 만난다.힘쎈 여자 도봉순은 선천적으로 괴력을 타..
  • 김민희·홍상수 대사 "잘생긴 남자는 얼굴값"
  •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 참석한 홍상수 감독(위 사진 왼쪽)과 김민희,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한 장면(아래 사진).홍상수 감독의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 의미심장한 대사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는..
  • 이승훈, 빙속 10,000m 금메달···2관왕 달성
  •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아시안게임 10,0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이승훈은 22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에서 13분18초56의..
  • 쇼트트랙, 남녀 1,500m 석권…심석희·서이라 동반우승
  • 한국 쇼트트랙이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남녀 1,500m 종목을 모두 휩쓸었다. 주인공은 여자 대표팀의 주장 심석희(한국체대)와 남자 대표팀의 서이라(화성시청)다.쇼트트랙 여제 심석희는 22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