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대선, 극우 르펜 돌풍 불까

지지율 26.5%… 공화 피용 첫 추월/반난민 정서도 유리한 '외적 요인'

프랑스의 유럽연합(EU) 탈퇴를 주장하고 난민 반대를 외치는 극우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대표가 대선 여론조사에서 처음으로 선두에 올랐다.

10일(현지시간) 르피가로 등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Ifop와 피뒤시알이 지난 3~6일 유권자 186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차 투표 관련 설문조사(4월23일 예정)에서 르펜은 26.5%의 지지율로 24~25%에 머문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를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를 의뢰한 프랑스 쉬드라디오 등은 “유력 대선주자인 피용 전 총리가 프랑스 노동자들로부터 외면 받으면서 르펜이 처음으로 피용에 앞섰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과반을 확보하지 못하면 결선투표(5월7일 예정)를 치르는 프랑스 대통령선거 제도상 대선 승리 가능성은 피용이 현재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극우 정당 후보를 배제하려는 심리가 작용하기 때문인데, 실제 이번 결선투표 설문조사에서 피용은 르펜에 64%대 36%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소속 에마뉘엘 마크롱 전 경제장관은 17~20%의 지지율을 얻어 3위를 기록했다.

현재까지 대통령 당선 가능성은 피용이 높지만 르펜의 상승세가 ‘돌풍’으로 번질 수 있다는 의견도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우선 중도우파 공화당과 좌파 사회당 등 기성 정당에 대한 반감이 심상치 않다는 지적이다. 현재 공화당의 피용은 공공부문 일자리를 50만명 감축하고 주 35시간 제도 폐지를 주장하는 등 친기업적 정책을 내세우고 있어 노동자층을 중심으로 반대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 한 자릿수 지지율에 그치고 있는 집권 사회당은 결선 투표 진출 자체가 희박한 상황이다.

아울러 유럽 전역에서 확산하는 반난민 정서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에서 시작된 보호무역주의 물결 역시 르펜에 유리한 ‘외적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잘못 걸린 전화 한 통에 54세 많은 신부 얻어
  • 잘못 걸려 온 전화 한 통에 세상이 깜짝 놀랄부부가 탄생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앞선 18일에 결혼한 인도네시아의 한 커플 이야기인데,신랑이 올해 28세이고신부가 82세니까 나이 차이만 무려 54세이다.이들 부..
  • 규현, 투숙 대만호텔 화재···스태프만 대피?
  • 슈퍼주니어의 규현(29)이 지난 25일 대만 단독 공연을 위해 머문 호텔에 불이 났으나 다행히 화를 면했다.26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전날 새벽 규현이 머물던 대만 타이베이의 한 호텔에 화재가 발생, 가수와 스태프 전원 무사했다고 밝혔다.그..
  • 엄태웅, '포크레인'으로 논란 6개월 만에 복귀
  • 배우 엄태웅이 영화 포크레인으로 복귀한다.25일 엄태웅의 소속사 키이스트측은 엄태웅이 김기덕 필름에서 제작하고, 이주형 감독이 연출하는 영화 포크레인에 출연한다. 최근 촬영에 들어갔다며 영화의 줄거리나 엄태웅이 맡은 캐릭터는 정확히 알..
  • '은메달' 男 아이스하키, AG 역대 최고 성적
  •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가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따냈다.백지선(50미국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6일 일본 삿포로 쓰키사무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최종전(3차전)에서 3골 2어시스트로 해트트릭을 달성한 신상..
  • 박병호의 변화, 메이저리그 생존 루트 뚫을까
  • .빠른 공에도 이제는 자신감이 붙은 걸까.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 일단 머물고 있는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가 시범경기서 예사롭지 않은 타격을 뽐내며 생존 루트를 자력으로 뚫고 있다.25일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마이어스 센추리링크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