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대선, 극우 르펜 돌풍 불까

지지율 26.5%… 공화 피용 첫 추월/반난민 정서도 유리한 '외적 요인'

프랑스의 유럽연합(EU) 탈퇴를 주장하고 난민 반대를 외치는 극우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대표가 대선 여론조사에서 처음으로 선두에 올랐다.

10일(현지시간) 르피가로 등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Ifop와 피뒤시알이 지난 3~6일 유권자 186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차 투표 관련 설문조사(4월23일 예정)에서 르펜은 26.5%의 지지율로 24~25%에 머문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를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를 의뢰한 프랑스 쉬드라디오 등은 “유력 대선주자인 피용 전 총리가 프랑스 노동자들로부터 외면 받으면서 르펜이 처음으로 피용에 앞섰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과반을 확보하지 못하면 결선투표(5월7일 예정)를 치르는 프랑스 대통령선거 제도상 대선 승리 가능성은 피용이 현재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극우 정당 후보를 배제하려는 심리가 작용하기 때문인데, 실제 이번 결선투표 설문조사에서 피용은 르펜에 64%대 36%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소속 에마뉘엘 마크롱 전 경제장관은 17~20%의 지지율을 얻어 3위를 기록했다.

현재까지 대통령 당선 가능성은 피용이 높지만 르펜의 상승세가 ‘돌풍’으로 번질 수 있다는 의견도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우선 중도우파 공화당과 좌파 사회당 등 기성 정당에 대한 반감이 심상치 않다는 지적이다. 현재 공화당의 피용은 공공부문 일자리를 50만명 감축하고 주 35시간 제도 폐지를 주장하는 등 친기업적 정책을 내세우고 있어 노동자층을 중심으로 반대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 한 자릿수 지지율에 그치고 있는 집권 사회당은 결선 투표 진출 자체가 희박한 상황이다.

아울러 유럽 전역에서 확산하는 반난민 정서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에서 시작된 보호무역주의 물결 역시 르펜에 유리한 ‘외적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성형으로 인생역전···'가난한 여대생서 스타로'
  • 어릴 적부터 가수의 꿈을 키웠지만 어려운가정 형편상 꿈을 펼치지 못한 여성이 성형수술을 통해 360도 달라진 모습을 선보이며 지금은 인기스타로 변신해 미디어의 주목을 받고 있다.'충칭 신데렐라' 우옥청 씨.16일 중국 CTS TV는 '충칭 신데렐라'라는 별..
  • 김새롬, 이혼 후 첫 근황 "다들 고마워요"
  • 방송인 김새롬이 이혼 후 근황을 공개했다.김새롬은 17일 비공개였던 인스타그램을 다시 공개로 전환하고 다들 고마워요라는 글을 남겼다.김새롬은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서무덤덤한 표정으로 차창 밖을 응시하고 있다.김새롬은 지난달 이찬오 셰프와..
  • 비·김태희, 19일 성당서 결혼식 올려
  • 배우 겸 가수 비(35)와 배우 김태희(37)가 5년간의 교제 끝에 결혼한다.17일 가요계에 따르면 비와 김태희는 19일 양가 가족만 초대한 가운데 성당에서 화촉을 밝힌다. 성당은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김태희가 염두에 둬온 결혼 장소다.비는 결혼 이틀전인..
  • 맨시티, 메시 영입 성사?···이적료 1천422억원
  • 축구신 리오넬 메시(30FC바르셀로나)와 전 스승 펩 과르디올라가 다시 뭉칠 수 있을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가 메시의 영입을 다시 추진하고 있다는 현지 매체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더선은 16일(현지시간) 맨시티가 지난달 말..
  • 염기훈, 4년 연속 주장···"K리그 우승하겠다"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 염기훈이 4년 연속 주장 완장을 차게 됐다.수원은 17일 서정원 감독이 전지훈련지 스페인 말라가에서 염기훈을 새 시즌 주장으로 선임했다라고 밝혔다.수원삼성 서정원 감독과 주장 염기훈, 부주장 이종성과 구자룡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