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 ‘풀타임 메이저리거 용병시대’

한화 영입 ‘거물 투수’ 우완 오간도
평균구속 151㎞ 스타성 갖춰 기대
국내 야구 대외 위상 상승 ‘신호탄’

프로야구 한화가 ‘거물 투수’ 알렉시 오간도를 영입하며 한국 프로야구에 ‘풀타임 메이저리거 용병시대’가 본격 열리고 있다. 불과 한두 시즌 전까지 빅리그를 호령하던 스타선수들이 한국 무대에 서는 것은 그만큼 한국 프로야구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사실을 반증한다.

프로야구 한화는 지난 10일 180만달러에 영입한 우완 투수 알렉시 오간도(34·도미니카공화국)는 2010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이래 7시즌이나 메이저리거로 활약한 선수다. 2013년에는 선발투수로 뛰며 올스타에 선발되기도 했다. 사실상 현역 메이저리거라고 볼 수 있다. 지난해 한화에서 뛴 윌린 로사리오도 마찬가지 경우다. 그동안 한국 프로야구를 찾던 외국인선수는 주로 메이저리그에 정착하지 못한 채 빅리그와 마이너리그를 오가는 ‘마이너리그 베테랑’이나 오래전 메이저리그를 떠난 이후 다시 복귀하지 못한 흘러간 스타들이 대부분이었다.

오간도의 경우 전성기는 지났지만 지난해 평균구속이 시속 151㎞를 기록하는 등 아직도 메이저리거급의 구위를 유지하고 있다. 여기에 올스타에 선정됐던 네임밸류와 스타성까지 갖춰 기대대로 실력만 발휘한다면 프로야구의 인기를 한층 더 견인할 스타로 떠오를 수 있다.

이웃 일본프로야구의 경우 이처럼 즉시 전력에 보탬이 될 풀타임 메이저리거의 영입이 낯설지 않다. 2015시즌에는 시애틀 매리너스 출신의 내야수 호세 로페즈가 요코하마에 영입돼 지난해 홈런 3위를 기록하는 등 스타로 떠올랐다. 지난 시즌에는 주니치가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뛰었던 외야수 데얀 비시에도를 영입한 바 있다.

다만 거액이 투자된 메이저리거 영입이 실패로 이어질 경우 구단의 시즌 구상 자체가 뒤틀릴 수 있다는 것은 불안요소다. 이에 따라 앞으로 외국인 선수 영입시 몸상태 체크 등 스카우팅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절수' 위해 여학생도 서서 소변봐라'
  • 중국의 한 대학교 화장실에 설치된 변기를 두고 여학생들의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학 측이 여학생들에게불편을 강요하고 있다는 비판이일고 있다.대학 측은 절수를 위한다며 여학생들에게 불편을 감수하게 했다.17일 중국 망이재경 등 현지 언론..
  • '2016 올해의 배우'는 송강호·손예진
  • 국내 영화 담당 기자들이 뽑은 2016년 최고의 작품과 배우는?18일 오후 6시30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영화기자협회 주최 2016 올해의 영화 시상식이 열렸다.전국 50개 언론사에 근무하는 58명의 영화 담당 기자들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 비·김태희 결혼식, 시간·장소 철통보안
  • 19일 결혼하는 배우 겸 가수 비(본명 정지훈35)와 배우 김태희(37)의 결혼 장소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결혼 하루 전날인 18일까지 시간과 장소가 공개되지 않고 있어서다. 비와 김태희는 예식 관련 계획이 새어나갈 것을 우려해 소속사와 참석자들에게..
  • '심판 매수' 전북, ACL 출전권 '박탈'
  • 2016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당시 전북 현대 모습.아시아 챔피언 전북 현대가 2017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박탈당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AFC 독립기구인 출전 관리 기구((Entry Control Body)에서 올 시즌 전북의 ACL 출전권을 제..
  • 동부, 선두 인삼공사 대파··· 삼성 1위 복귀
  • 18일 오후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원주 동부와 안양 KGC 인삼공사 경기에서 동부 맥키네스가 수비를 피해 슛을 하고 있다.농구 명가 서울 삼성이 경기하지 않고도 단독 1위를 되찾은 가운데 올스타 휴식기에 접어들게 됐다. 17일 삼성이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