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조명마저 없었으면 '아찔'…병원 주차장서 출산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중국의 한 임신부가 휴대전화 조명에 의지한 의사들 도움으로 병원 바깥에서 아기를 낳은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다행히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중국 환구시보 등 외신들에 따르면 광둥(廣東)성 중산(中山)시의 한 여성이 최근 진통을 느끼고 병원으로 실려 왔다.

여성이 차에서 내리려던 찰나 이미 아기의 머리가 자궁에서 빠져나온 사실을 주위 사람들이 발견했다. 아무래도 아기가 세상에 더 빨리 나오고 싶었던 듯하다.

 

중국 광둥성 중산시의 한 여성이 차 안에서 아이를 낳고 있다.


이 병원의 산부인과 교수 허씨는 소식을 듣고 재빨리 주차장으로 달려왔다. 그는 아기가 가슴까지 나온 것을 보고는 상황이 급하다고 판단, 소아과 교수도 호출했다.

여성이 병원에 실려 온 건 오전 2시25분쯤. 캄캄한 주차장에서 의사들이 조명으로 쓸 수 있었던 건 휴대전화 불빛뿐이었다.

다행히 여성은 아기를 무사히 출산했다. 현재 아기는 소아과 병동, 엄마는 산부인과 병동으로 각각 옮겨진 상태다.

 
캄캄한 주차장에서 의사들이 쓸 수 있는 조명은 휴대전화 불빛뿐이었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서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아기가 정말 급했던 것 같다'며 '엄마가 병원에 들어갈 때까지만 기다리지 그랬냐'고 댓글을 달아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냈다.

다른 네티즌은 '아기의 미래가 어쩐지 밝은 것 같다'고 댓글을 달았다.

또 다른 네티즌은 '휴대전화 조명등이 요긴하게 쓰였다'며 '조명마저 없었으면 어쩔 뻔했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아기는 소아과 병동, 엄마는 산부인과 병동으로 각각 옮겨진 상태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중국 환구시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녀까지···원정 걸인들에 골치아픈 베이징
  • 중국 베이징 지하철에서 자녀를 동원해 구걸하는 이들이 포착되면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지하철에서 구걸하는 아이들 사진이 최근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졌다. 간쑤(甘肅) 성 거..
  • 김민희, 논란 뚫고 국내영화 복귀할까
  • 배우 김민희가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으로 한국 영화계 역사를 새로 썼다.김민희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국제적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자연스럽게 이번 수상 이후 김민희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김민..
  • 알렉스·조현영 결별···1년여 열애 마침표
  • 클래지콰이 알렉스와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열애 인정 1년 4개월 만에 결별로마침표를 찍었다.20일 조현영 소속사 마마크리에이트브 측은 알렉스와 조현영이 헤어졌다며 두 사람이 최근 각자 일이 바빠지면서 자연스럽게 만나는 횟수가 줄었고, 좋은..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메달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
  • 빙속 김보름, 여자 3,000m에서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아시안게임 여자 3,000m에서 금메달을 놓쳤다.김보름은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에서 4분7초80의 기록으로 은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