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산 부츠 밑창 자국이 '나치당' 무늬…美 업체 리콜 결정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신발 밑창 무늬가 독일 나치당의 상징 ‘스와스티카’와 비슷하다는 지적에 미국의 신발 제조업체가 해당 제품을 모두 리콜하기로 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신발 제조업체의 부츠 밑창이 독일 나치당이 썼던 ‘스와스티카’와 비슷하다는 주장과 관련 사진이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임구르’에서 제기됐다.

문제의 신발 밑창 사진.
사진에는 마른 바닥에 찍힌 젖은 신발의 밑창 자국이 담겨 있다.

게시자는 물에 젖은 밑창이 마른 바닥과 닿으면서 자국이 남았는데, 스와스티카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게시자는 아마존에서 부츠를 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도 판매 중인 이 부츠의 가격은 38.99달러(약 4만6000원)다.

게시자는 이런 사실을 모르고 신발을 샀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아마존 구매 페이지의 상세 설명에는 밑창 사진이 없다. 
리콜 결정이 떨어진 부츠를 구매할 수 있는 아마존의 페이지.
논란이 확산하자 제조업체는 문제의 제품을 모두 거둬들이기로 했다.

업체 관계자는 “밑창은 절대로 의도한 게 아니다”라며 “디자인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디자이너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해보겠다고 한 이 관계자는 “스와스티카는 나치가 쓰기 전, 인도 힌두교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사용했다”며 다소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실제로 지난 2007년 당시 유럽연합(EU) 순회 의장국인 독일이 EU 국가의 스와스티카 사용 금지를 제의하자 유럽 내 힌두교도들이 “스와스티카는 5000년간 평화의 상징이었다”며 반대한 바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임구르·아마존 홈페이지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녀까지···원정 걸인들에 골치아픈 베이징
  • 중국 베이징 지하철에서 자녀를 동원해 구걸하는 이들이 포착되면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지하철에서 구걸하는 아이들 사진이 최근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졌다. 간쑤(甘肅) 성 거..
  • 김민희, 논란 뚫고 국내영화 복귀할까
  • 배우 김민희가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으로 한국 영화계 역사를 새로 썼다.김민희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국제적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자연스럽게 이번 수상 이후 김민희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김민..
  • 알렉스·조현영 결별···1년여 열애 마침표
  • 클래지콰이 알렉스와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열애 인정 1년 4개월 만에 결별로마침표를 찍었다.20일 조현영 소속사 마마크리에이트브 측은 알렉스와 조현영이 헤어졌다며 두 사람이 최근 각자 일이 바빠지면서 자연스럽게 만나는 횟수가 줄었고, 좋은..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메달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
  • 빙속 김보름, 여자 3,000m에서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아시안게임 여자 3,000m에서 금메달을 놓쳤다.김보름은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에서 4분7초80의 기록으로 은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