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2년째 '빠른 승진제도' 적용…101명 '고속진급'

직급별 체류연한 없애고 진급 후 2년 지나면 승진심사 대상 포함

올해 승진자 17.5% 빠른 승진…"이론상 부장까지 8년이면 가능"

 

현대카드는 지난해 직급별 승진연한을 없애고 진급한지 2년이 지난 직원은 모두 승진대상 풀에 포함하는 새로운 승진제도를 도입하면서 올해 이 제도의 혜택을 본 '빠른 승진자'가 승진자의 17.5%에 달했다.

12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빠른 승진자'는 101명으로 전체 승진자 578명의 17.5% 달한다. 지난해 82명보다 19명 늘었다. 전체 승진자 중 '빠른 승진자'의 비중도 15.4%에서 17.5%로 2.1%포인트 높아졌다. '빠른 승진제도'가 정착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카드는 지난해 인재를 연한에 묶어두지 않는 역동적인 기업 문화를 통해 경륜과 능력이 어우러지는 기업이 되는 것을 목표로 직급별 승진연한을 없애고 한 직급에서 2년이 지난 직원은 모두 승진대상자가 될 수 있게 했다. 

대부분의 카드사가 직급별로 4~5년씩 승진연한을 두고 있으며, 현대카드도 이전에는 직급별 체류연한을 사원 4년, 대리 4년, 과장 5년, 차장 5년으로 뒀다.

정태영 부회장은 지난해 2월 SNS를 통해 "한 직급에서 4~5년이 돼야 다음 승진대상이 되는데 이는 대상일 뿐이지 실제 승진률은 반 이하"라면서 "한 번도 누락 없이 승진해도 부장이 되기까지 최소 18년이 걸린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다양한 능력의 발굴보다는 조직의 안정과 서열을 중시하는 제도로 새로운 인사 제도 도입을 통해 이론상으로 부장까지 최소 8년이 가능해졌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인사제도 도입 전 1년 1회였던 승진심사도 3회로 늘렸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새로운 승진제도는 능력과 역량에 따른 승진 제도"라며 "한 직급에서 2년이 지나면 공정하게 평가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진 것이라 사내 반응은 매우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네가 버렸잖아!'···아들에게 쓰레기 부친 엄마
  • 학교로 돌아간 아들의 버릇을 고치려고 집에 남긴쓰레기를 소포로 부친 미국의 한 여성이 누리꾼들의 웃음보를 터뜨렸다.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ABC 뉴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주 뉴 월밍턴의 웨스트민스터 대(Westminster College)에 다니는 코..
  • "'일진 논란' 양홍원, 고등랩퍼 하차 無"
  • 엠넷 고등래퍼 측이 과거행실 논란에 휩싸인 출연자 양홍원(사진)에 대해 하차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등래퍼 제작진은 양홍원군이 과거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깊이 뉘우치며 반성하고 있다라며 래퍼의 꿈을 갖게 된 이후로는 본인의 실수로..
  • 에릭, 나혜미와 결혼 전제 교제?
  • 가수 겸 배우 에릭(본명 문정혁39)과 배우 나혜미(27)가 두 번째 열애설에 휩싸였다.23일 한 매체는 에릭과 나혜미가 2014년 첫 열애설이 불거진 이후 현재까지 연인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결혼 적령기인 두 사람은 결혼까지 염두..
  • 이승훈, 매스스타트 우승···韓 최초 4관왕
  •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아시안게임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우승하며 한국 역사상 첫 동계아시안게임 4관왕에 올랐다.이승훈은 23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
  • 18세 김민석, 빙속 1,500m 우승…2관왕 달성
  •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김민석(연합뉴스 자료사진)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유망주 김민석(18평촌고)이 아시안게임 남자 1,500m에서 우승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김민석은 23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