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삼도류' 탄생? 포수 베탄코트, 투수·외야수 도전

일본인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3·닛폰햄 파이터스)의 별명은 '이도류(二刀流)'다.

일본 언론은 투수와 타자 모두를 소화하는 오타니에게 '양손에 칼을 쥐고 싸우는 검술'을 뜻하는 이런 애칭을 붙여줬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는 올 시즌 '삼도류'를 볼 수도 있을 전망이다.

MLB닷컴은 12일(한국시간) 투수와 외야수에 도전하는 포수 크리스티안 베탄코트(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소식을 다뤘다.

2013년 처음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은 베탄코트의 본업은 포수다.

베탄코트가 오타니처럼 언론과 팬들의 주목을 받는 스타 선수는 아니다.

2013~2015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소속으로 간간이 나와 얼굴을 알렸고, 지난해에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유니폼을 입고 7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28(193타수 44안타), 6홈런, 25타점, 20득점이라는 평범한 성적을 남겼다.
그가 '삼도류'의 면모를 과시한 것은 지난해 6월 1일 시애틀 매리너스와 방문경기였다.

이날 베탄코트는 포수로 선발 출전해 중견수로 이동하고, 투수로 등장했다가 2루수로 옮기는 등 한 경기에서 네 포지션을 소화하는 매우 이례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당시 샌디에이고는 4-16으로 패색이 짙어지자 투수를 아끼기 위해 8회말 수비 때 베탄코트를 마운드에 올렸다.

메이저리그 마운드에는 처음 오른 베탄코트는 최고 시속 154㎞짜리 강속구를 선보이며 ⅔이닝 무피안타 2볼넷, 1사구를 기록했다.
특히 그는 대부분의 투수도 못 던지는 '마구' 너클볼까지 선보여 야구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마운드에서 내려간 뒤에는 내야에서 수비를 봤다.

현재 파나마 윈터리그에 참여 중인 베탄코트는 투수(중간계투)와 외야수로도 출전하고 있다.

샌디에이고는 2017시즌에 베탄코트를 여러 용도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MLB닷컴은 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9년 전 도움받은 남성과 우연히 만나 연인으로
  • 린 씨와 리안 씨.자신의 생명을 구했던 생명의 은인과 우연히 만나 연인이 된사연이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소개돼 운명적인 만남이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줬다.사연의 주인공은 타이완에 사는 린 샤오펜 씨로, 그녀는 남자친구 리안 지쳉 씨..
  • JYP "수지 화보 관련 인신 공격 법적 조치"
  • 미쓰에이 수지의 과거 화보집이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밝혔다.20일 수지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화보집 전체 내용 중 극히 일부 사진 및 워딩을 발췌하여 작성된 게시글은 사실과 전혀 무관하며 복고,..
  • 홍콩스타 유덕화 낙마사고, 치료비만 7억+α 추정
  • 1980~90년대 최고 인기를 누린 홍콩 스타 유덕화(류더화56)가 낙마 사고를 당해 치료를 받고 있다.20일 시나연예 등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유덕화는 지난 17일 태국에서 광고 촬영 중 말에서 떨어져 허리와 골반 등에 큰 부상을 입었다.사고가나고이틀 뒤인..
  • '발목부상' 이재영, MRI 검사···올스타전 악재
  • 흥국생명 토종 주포 이재영이 20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도로공사와 방문 경기 중 왼발목을 다쳐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왼발목을 다친 이재영(21흥국생명)이 21일 오전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를 한다. 검진 결과..
  • 대한항공, OK저축 꺾고 3연승 선두 질주
  • 2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공격을 하고 있다.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OK저축은행을 완파하고 정상에서 더 높이 날아올랐다.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