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연맹 선거 규정 논란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차기 총재를 뽑는 대의원 총회가 4일 남은 가운데 프로연맹과 총재 후보로 단독 입후보한 신문선(59·사진) 전 성남FC 대표가 선거 규정을 둘러싸고 뜨거운 장외 설전을 벌이고 있다. 논란의 초점은 단독 출마한 신 후보가 대의원 총회에서 새 총재로 선출되지 않았을 경우에 맞춰져 있다.

신 후보는 16일 열리는 총회에서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리그(2부) 회원사 대의원 21명과 대한축구협회 대의원 2명 등 총 23명의 찬반 투표로 과반수의 찬성표를 얻어야 총재로 당선된다. 대의원이 전원 참석한다고 가정했을 때 12표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

그러나 타이틀 스폰서 유치 등 재정 확보 과제를 안은 신 후보가 총재 당선에 성공할 지를 장담할 수 없다. 이런 상황에서 신 후보가 과반 득표에 실패할 경우 총재 직무를 누가 맡느냐가 공방의 쟁점이 될 수 밖에 없다.

프로연맹은 정관 제17조(임원의 임기)의 ‘임원은 임기가 만료된 경우라도 후임자가 취임할 때까지는 그 직무를 계속해야 한다’는 규정을 들어 현 권오갑(66·현대중공업 부회장) 총재가 수장 업무를 이어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권 총재가 연임하지 않기로 해 새 총재 후보를 공모했음에도 수장 부재를 이유로 권 총재가 직무를 유지해야 한다는 해석이다.

지난 2013년 취임한 권 총재는 K리그에 클래식-챌린지 승강제를 정착시키고, 자신이 사장을 맡았던 현대오일뱅크가 K리그 타이틀 스폰서로 유치해 재정 안정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대해 신 후보측은 연맹의 논리를 정면 반박하고 있다.

해당 규정은 새 총재 취임일과 기존 총재 임기 만료일 사이에 생길 수 있는 ‘직무 단절’을 막기 위한 안전 장치일 뿐 기존 총재가 임기가 끝난 후에도 업무를 계속하라는 게 아니라는 것이다.

신 후보측은 총재 단독 후보가 선출되지 않으면 이를 임기 만료에 따른 오히려 궐위로 봐야 한다는 주장이다.

따라서 정관 제16조(임원의 선출) 규정을 적용해 ‘부총재가 회장의 직무를 대행하고, 부총재의 직무대행이 불가능한 경우 총회에서 직무 대행자를 선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프로연맹측은 연맹 자체의 선거 관리 규정이 미비해 상급 단체인 대한축구협회와 대한체육회의 규정을 준용하고 있지만, 규정 적용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축구 해설과 대학 교수, 프로 구단 행정가 등 다양한 이력을 가진 신후보가 새 총재로 당선될 지, 현재의 권 총재 체제가 유지될 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총재 선거 종료 후에도 규정 해석을 둘러싼 논란은 이어질 전망이다.

박병헌 선임기자 bonanza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9년 전 도움받은 남성과 우연히 만나 연인으로
  • 린 씨와 리안 씨.자신의 생명을 구했던 생명의 은인과 우연히 만나 연인이 된사연이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소개돼 운명적인 만남이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줬다.사연의 주인공은 타이완에 사는 린 샤오펜 씨로, 그녀는 남자친구 리안 지쳉 씨..
  • JYP "수지 화보 관련 인신 공격 법적 조치"
  • 미쓰에이 수지의 과거 화보집이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밝혔다.20일 수지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화보집 전체 내용 중 극히 일부 사진 및 워딩을 발췌하여 작성된 게시글은 사실과 전혀 무관하며 복고,..
  • 홍콩스타 유덕화 낙마사고, 치료비만 7억+α 추정
  • 1980~90년대 최고 인기를 누린 홍콩 스타 유덕화(류더화56)가 낙마 사고를 당해 치료를 받고 있다.20일 시나연예 등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유덕화는 지난 17일 태국에서 광고 촬영 중 말에서 떨어져 허리와 골반 등에 큰 부상을 입었다.사고가나고이틀 뒤인..
  • '발목부상' 이재영, MRI 검사···올스타전 악재
  • 흥국생명 토종 주포 이재영이 20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도로공사와 방문 경기 중 왼발목을 다쳐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왼발목을 다친 이재영(21흥국생명)이 21일 오전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를 한다. 검진 결과..
  • 대한항공, OK저축 꺾고 3연승 선두 질주
  • 2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공격을 하고 있다.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OK저축은행을 완파하고 정상에서 더 높이 날아올랐다.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