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청와대도 못 건드리는 특검이다" 사칭 보이스피싱 발생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나는 청와대도 건드릴 수 없는 특별검사예요. 최순실 게이트를 조사하고 있어요. 돈을 전달하세요.”

김모(25·여)씨는덜컥 겁이 났다. TV에서나 보던 특별검사가 자신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다고 생각하니 압박감이 컸다. 조금만 침착했더라면 특검이 돈을 요구할 리 없다는 걸 알았을 텐데…. 힘겹게 모은 1800여만원은 그렇게 순식간에 사라졌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특검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범죄가 발생했다.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11일 강서구 화곡동에서 특검을 사칭해 피해자 김씨를 압박한 보이스피싱 일당이 현금 1898만원을 가지고 사라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사건의 발단은 이날 김씨에게 걸려온 전화였다. 서울 소재의 한 경찰서 수사관으로 소개한 전화의 주인공은 “대포통장을 사용한 혐의로 당신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된 상태”라고 말했다. 김씨가 믿지않자 이들은 검찰을 들이밀었다. 조작된 사건번호와 가짜 검찰청 홈페이지도 전달했다. 조작된 홈페이지에서 사건번호를 조회한 결과가 전화 내용과 일치하자 믿을 수밖에 없었다.

이들은 김씨에게 “혐의를 벗기 위해서는 가지고 있는 통장을 모두 해지하고 돈을 찾아 지하철 5호선 까치산역으로 오라. 현금의 일련번호를 확인해야한다”고 요구했다. 현장에 도착하자 3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이 자신을 특검의 일원이라고 말하면서 보관해주겠다며 갖고 온 현금을 달라고 했다. 김씨가 다시 망설이자 다시 전화가 걸려와 “청와대도 건드릴 수 없는” 특검을 운운하며 만나고 있는 남성에게 돈을 전달하라고 압박했다.

김씨는 모든 게 거짓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지만 보이스피싱 일당은 김씨의 현금을 가지고 달아난 뒤였다.

김씨는 “수천만원 보증사기를 당한 적이 있어 그 빚을 갚기 위해 모았던 돈인데 하루 아침에 모두 잃게 됐다”며 “처음에는 보이스피싱 일당의 말을 믿지 않으려고 했다가 특검을 사칭하자 순간 겁이나 어쩔 수가 없었다”고 가슴을 쳤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토대로 범행 현장에 있었던 남성과 보이스피싱 일당의 뒤를 쫓고 있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사학위 도전하는 105세 할아버지
  • 배움에는 끝이 없고,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딱 맞는 할아버지가 대만에 있다.지난 2015년부터 대만 국립 칭화대학(清華大學)에서 회계학 박사 과정을 밟기 시작한 자오 무허옹의이야기인데, 그는 올해로 나이가 무려 105세다. 100세를 넘긴 나이..
  • 백종원 "남상미 요리실력 꼴찌…진짜 못해 "
  •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배우 남상미의요리 실력을 혹평했다.백종원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tvN 예능프로그램 집밥 백선생3 제작발표회에서 음식 결과로만 본다면제자 네명 다못한다고 첫 녹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백..
  •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4월 결혼···비공개 진행
  • 방송인 오상진아나운서 김소영 커플이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결혼식은 오는 4월 30일 서울시내 모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이정우 기자 woolee@segy..
  • 이상화, 또 고다이라에게 석패···500m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이상화(스포츠토토)가 다시 한 번 고다이라 나오(일본)에게 패했다. 이상화는 21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70을 기록, 고다이라(37초39)에..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