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사귄 여성 살해 후 바다에…50대, 징역 30년 구형

8년 동안 사귀던 여성을 말다툼 끝에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사체유기)로 구속기소 된 송모(52)씨에게 검찰이 징역 30년을 구형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12일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김정중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송씨의 첫 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이날 첫 공판에서 송씨는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고, 재판부가 증거조사를 마무리하며 구형까지 이뤄졌다.

송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재판장의 질문에 "예"라고 짧게 답했다.

검찰은 "8년 동안 사귀던 여성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한 점, 피해자의 시신이 심하게 훼손된 점 등에서 피고인의 살해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구형이유를 밝혔다.

송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검찰의 공소사실을 인정하며 잘못을 뉘우치고 참회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피고인이 술을 많이 마신 상태에서 피해자와 말다툼 도중 지나친 금품요구에 화를 참지 못해 우발적으로 범행이 이뤄졌을 뿐 불순한 의도가 없었고, 피고인의 딸과 노모가 있는 점 등을 고려해 달라"고 말했다.

송씨는 최후 진술에서 "피해자 가족들에게 정말 미안하고 죄송하다. 반성하며 평생을 살겠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송씨는 지난해 12월 3일 오전 0시 30분께 순천시 연향동 자신의 주거지 안방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이모(49·여)씨와 경제 문제 등으로 다투다 때린 후 목을 졸라 숨지게 하고 60여km 떨어진 고흥군 금산면 거금대교로 이동해 20m 다리 아래로 던져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송씨의 선고 공판은 오는 2월 2일 오후 2시 광주지법 순천지원 316호 형사중법정에서 열린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절수' 위해 여학생도 서서 소변봐라'
  • 중국의 한 대학교 화장실에 설치된 변기를 두고 여학생들의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학 측이 여학생들에게불편을 강요하고 있다는 비판이일고 있다.대학 측은 절수를 위한다며 여학생들에게 불편을 감수하게 했다.17일 중국 망이재경 등 현지 언론..
  • '2016 올해의 배우'는 송강호·손예진
  • 국내 영화 담당 기자들이 뽑은 2016년 최고의 작품과 배우는?18일 오후 6시30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영화기자협회 주최 2016 올해의 영화 시상식이 열렸다.전국 50개 언론사에 근무하는 58명의 영화 담당 기자들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 비·김태희 결혼식, 시간·장소 철통보안
  • 19일 결혼하는 배우 겸 가수 비(본명 정지훈35)와 배우 김태희(37)의 결혼 장소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결혼 하루 전날인 18일까지 시간과 장소가 공개되지 않고 있어서다. 비와 김태희는 예식 관련 계획이 새어나갈 것을 우려해 소속사와 참석자들에게..
  • '심판 매수' 전북, ACL 출전권 '박탈'
  • 2016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당시 전북 현대 모습.아시아 챔피언 전북 현대가 2017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박탈당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AFC 독립기구인 출전 관리 기구((Entry Control Body)에서 올 시즌 전북의 ACL 출전권을 제..
  • 동부, 선두 인삼공사 대파··· 삼성 1위 복귀
  • 18일 오후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원주 동부와 안양 KGC 인삼공사 경기에서 동부 맥키네스가 수비를 피해 슛을 하고 있다.농구 명가 서울 삼성이 경기하지 않고도 단독 1위를 되찾은 가운데 올스타 휴식기에 접어들게 됐다. 17일 삼성이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