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강남 사는 사람도 국민"…고가주택 소유주들 볼멘소리

"보유세 폭탄 우려가 현실로… 정부선 외면" / “세금 대폭 오른다더니 사실로” / 중개업자 “거래량 더 줄어들라”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3-14 18:34:27      수정 : 2019-03-14 22:45:17

정부가 공동주택 공시가격을 대폭 올렸다는 소식에 고가 아파트 소유주를 중심으로 불만이 터져나왔다. 부동산 중개업자들도 과도한 세금 부담을 우려해 아파트 매매량이 줄까 불안하다는 반응이었다.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곳은 공시가격 변동률이 높은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지역이다. 14일 국토교통부 발표에 따르면 이 지역의 공시가격 상승률은 최소 15% 이상이다.

용산구에 거주하는 김모(31)씨는 “공시가격이 올라 세금이 대폭 늘어날 것이라는 소문이 사실이 됐다”며 “과세 부담은 물론 소문을 타고 수요가 줄어들까 걱정이다”고 토로했다. 강남구에 거주하는 박모(53)씨도 “강남에 사는 사람들도 국민”이라며 “보유세 폭탄이 우려된다고 아무리 외쳐도 정부에서는 전혀 귀담아듣지 않고 있다”고 볼멘소리를 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강당에서 '공시가격 도입으로 인한 고가단독주택 세금 특혜 분석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부동산 중개업자들은 공시가격 인상 방침에 공감하면서도 일부 지역은 상승률이 높아 ‘세금폭탄’이 떨어지는 것은 피할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강남구에서 공인중개사로 일하는 김모(27·여)씨는 “마·용·성 지역이 상대적으로 저평가돼 있어 공시가격이 오르는 게 맞긴 하다”며 “거래량이 점차적으로 줄어들고 있는데 공시가격까지 올라 가뜩이나 위축된 시장이 더욱 얼어붙을까 걱정이다”고 말했다.

송파구 전셋값 20주 만에 상승세 14일 서울 송파구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으로 송파구의 전셋값이 전주(-0.07%) 대비 0.02% 올라 20주 만에 상승세로 전환했다. 뉴시스

일부 중개업자들은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매매량 변화는 크지 않을 것이란 반응도 내놨다. 이미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으로 매수심리가 크게 줄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마포구 소재 공인중개사 배숙경씨는 “공시지가 인상 이전부터, 시세대로 팔고자 하는 매물은 다양하게 나와 있지만 매수심리가 아예 실종된 상태”라며 “공시지가 인상도 그런 경향을 강화하는 데 영향을 미치겠지만 그게 크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마포구 소재 공인중개사 이복순씨도 “공시지가 인상 예고로 매도물량이 늘거나 하는 움직임은 보이지 않는다”면서 “물론 공시지가가 올라가면 재산세가 올라가니 아파트 매입 움직임을 줄 수도 있는데 이 지역 아파트 가격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김청윤·김승환 기자 pro-verb@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