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년 만에 한국 찾은 네이마르 환영하러 구름 팬 몰려…“PSG에 남아달라” 호소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26 23:08:18 수정 : 2022-05-26 23:35: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인 브라질 축구 대표팀의 간판스타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PSG)가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면서 팬들에게 윙크를 하고 있다. 인천공항=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인 브라질 축구 대표팀의 간판스타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PSG)가 9년 만에 한국 땅을 밟았다.

 

에이스 네이마르를 비롯한 브라질 대표팀 일부 선수와 치치 감독은 한국과의 친선경기를 위해 26일 오후 6시30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브라질은 내달 2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과 평가전에 나선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원정 평가전에 나서는 국가 대표팀이 경기를 1주일이나 앞두고 들어오는 것 자체가 드문 일인데, 브라질 측은 대한축구협회에 시즌이 일찍 끝나서 그렇다는 취지로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마르가 2013년 평가전 후 9년 만에 이날 방한한다는 소식에 입국장에는 그가 등장하기 한참 전부터 브라질 대표팀이나 네이마르가 거쳐 간 클럽의 유니폼을 입거나 손에 든 팬들이 몰려들었다.

 

이내 편해 보이는 검정 후드 티셔츠를 입고 검은 스냅백을 눌러 쓴 네이마르가 모습을 드러내자 입국장엔 환호성이 터졌고, 팬들의 영어 환영 인사도 이어졌다. “PSG에 남아달라”고 호소하는 이도 있었다. 네이마르도 팬들을 향해 인사를 건네는 등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네이마르가 게이트를 나서서 입국자가 거쳐야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소로 곧장 향할 때도 팬들은 네이마르를 뒤쫓아가면서 휴대전화로 촬영하기 바빴다.

 

그의 뒤를 이어 마르키뉴스(PSG), 히샤를리송(에버턴), 에데르송(맨체스터 시티) 등 동료도 검사소로 향했고, 곳곳에서 환호성이 끊이지 않았다.

 

이번 평가전을 기대하는 팬들의 열기는 입장권 예매가 시작된 전날부터 입증됐다. 판매처인 대한축구협회 온라인 스토어 ‘플레이 KFA’에 74만명이 동시 접속해 4시간 만에 전 좌석이 매진됐다. 오후 5시부터 시작된 예매는 플레이 KFA에 회원 가입이 지연되고 인증번호 확인 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하는 등 이른바 ‘먹통’ 현상으로 팬들의 원성을 샀다. 협회 관계자는 뉴시스에 “서버가 다운되진 않았지만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대기 시간이 길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날은 오는 29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을 치르는 리버풀(잉글랜드)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소속을 뺀 19명의 선수가 한국 땅을 밟았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