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국무부 “여행권고안 조정… 여행금지 국가 80%까지 확대 계획”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20 10:16:04 수정 : 2021-04-20 10:16: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 솔트레이크시티 국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짐을 옮기고 있다. 솔트레이크시티=AP뉴시스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할 목적으로 미국인의 해외여행 금지 대상 국가를 전 세계의 약 80%로 확대할 계획이다. 미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주에 새로 조정된 ‘여행권고안’을 발표할 예정이고, 세계 대부분의 국가가 여행금지 대상 국가 목록에 오를 것이라고 예고했다. 미 국무부는 미국인에 대한 해외여행 경보를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 재고, 여행금지 순으로 4단계로 나눠 공지한다.

 

국무부는 전 세계 국가 중 34개국에 여행금지인 4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한 상태이고, 그 대상 국가로는 북한, 러시아, 이란, 미얀마, 아프가니스탄 등이 포함돼 있다. 미 국무부는 현재 전 세계 국가 중에서 16%가량을 여행금지 대상 국가로 분류했으나 이를 80%가량으로 늘리면 160개국 안팎이 여행금지 권고 국가가 된다. 그러나 국무부의 여행경보가 법적인 구속력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한국은 현재 2단계인 ‘강화된 주의’ 대상 국가로 분류돼 있다. 미국은 한국을 3단계인 ‘여행 재고’ 대상 국가로 분류했다가 지난해 11월 말 코로나19 사태 호전을 이유로 등급을 한 단계 낮췄다. 미국은 중국과 일본은 여전히 3단계 여행 재고 국가로 지정해 놓고 있다. 미국의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위험 수준을 4단계 아주 높음, 3단계 높음, 2단계 중간, 1단계 낮음 등으로 분류하고 있고, 한국을 2단계로 분류해 놓고 있다.

 

미 국무부는 해외여행 금지 대상 국가를 확대하기로 한 것은 개별 국가에 대한 상황을 재평가한 데 따른 것이 아니라 CDC로부터 전달받은 정보에 따라 해외여행 권고 시스템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여행자들이 전례 없는 위험에 지속해서 노출돼 있고, 이런 위험성에 비춰 미국 국민에게 모든 해외여행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혔다.

 

CDC는 이달 초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이를 옮길 위험성이 낮으나 해외여행에는 추가적인 위험이 따르고,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도 코로나19 변이 감염 또는 확산 위험성이 더 증가한다”고 밝혔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