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리 남편 어디갔나"..유품 안고 오열

입력 : 2009-09-08 10:54:22 수정 : 2009-09-08 10:54: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 남편 것 맞네. 나는 어떡하라고.."

8일 오전 임진강 수난사고수습대책본부가 차려진 연천 왕징면사무소 광장에는 대책본부로부터 유품을 둘려받은 유가족들의 울음소리가 가득찼다.

실종된 이두현(40)씨의 아내는 남편의 가방을 확인하고 목놓아 울다 실신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기도 했다.

대책본부는 사고 현장 주변과 실종자 수색 도중 발견한 신발, 배낭, 낚시가방, 수첩, 밀짚모자, 통장 등 10여점을 이날 가족들에게 돌려줬다.

한편 사고수습대책본부는 실종자 가족 등의 요청에 따라 이날 오후 수색작업 현장을 가족들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