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블링컨 "북·미 이산가족 가슴 찢어지는 일… 상봉에 노력”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8 08:16:08 수정 : 2021-06-08 08:16: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북인권특사 임명하겠지만 시간표 둘 순 없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장관은 7일(현지시간) 대북인권특사를 임명하겠지만 구체적인 시간표가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아울러 재미 한인들의 바람인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하원 외교위 청문회에서 국무부 대북인권특사 임명 계획에 대한 한국계 영 김 의원의 질의에 “특사를 임명하기로 결정했다”면서도 “그에 관해 시간표를 둘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알다시피 검증 과정이 점점 더 복잡하고 시간이 걸리며 고된 일이 되고 있다”며 “우리는 이 모든 것이 적절하게 완료되도록 확실히 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인선 시점에 대해 좀 더 잘 알게 되면 이를 공유하겠다”면서 “우리는 그 일을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국무부 대북인권특사는 2004년 미국의 북한인권법 제정과 함께 신설됐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2017년 1월 이후 공석으로 남아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의 인권 문제에 우려를 표명하며 인권특사를 임명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하원 세출위 소위 청문회에서는 그레이스 멩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의 상봉 노력에 대한 질의에 “이는 정말 가슴이 찢어지는 일로, 이분들은 헤어져 있을 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이들의 운명조차 모르고 있다는 점을 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약속할 수 있는 것은 이에 관해 전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는 점”이라며 “한국의 파트너와 함께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의 이해관계가 우리 노력에 반영되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다만 “이는 매우 도전적인 일”이라며 “우리가 북한으로부터 어떤 형태의 약속을 받을지 알지 못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이 문제에 관심을 보여 감사하다는 취지로 답했다.

 

멩 의원은 지난 2월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지원하고 국무부에 이산가족 상봉 논의를 요구하는 내용의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영 김 하원 의원도 지난 4월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고, 브래드 셔먼 민주당 하원 의원은 미국 국적자 친척의 북한 장례식 참석 문제가 포함된 법안을 지난달 발의했다.

 

이산가족 상봉안은 2019년 미 의회에 발의돼 지난해 하원에서 압도적 찬성으로 처리됐지만 상원을 통과하지 못한 상태에서 의회 임기 만료로 자동 폐기됐다.

 

남북은 지금까지 20여차례 이산가족 직접 상봉 행사와 7차례 영상 상봉 행사를 진행했지만, 미주 거주 한인 이산가족을 위한 상봉 행사는 한 차례도 열리지 못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