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병현 “허웅, 포르쉐 타고 다닌다” 폭로에 父 허재 ‘진땀 뻘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09 17:51:18 수정 : 2022-01-09 17:51: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KBS2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허재가 진땀을 흘렸다.

 

9일 방송된 KBS2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투자의 신 ‘존 리’의 솔루션이 전파를 탔다.

 

이날 버거집 운영에 적자가 발생한 김병헌은 존 리를 찾아 조언을 구했다. 존 리의 진지한 상담에 감명 받은 허재는 “운동선수들이 한 번 정도 만나러 가야겠다”며 “웅이, 훈이도 데려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병현이 “웅이가 포르쉐 타고 다니지 않나”라고 묻자 전현무도 “훈이는 벤츠지 않나”고 거들었다.

 

이같은 폭로에 허재는 “모르겠다”고 말하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