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희연, '위문편지' 자제 권고…"학생 괴롭힘 멈춰달라"

입력 : 2022-01-14 15:12:34 수정 : 2022-01-14 16:52: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위문편지 폐지' 청원 2만4000명 넘자 직접 답변
교육청, 비민주적 통일교육 지양 공문 발송키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한국학원총연합회 서울지부에서 열린 시무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제공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4일 폐지 청원까지 올라온 '군인 위문편지' 논란에 대해 "지금 진행되는 사안 조사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이 과정에 학생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학생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또 서울 초·중·고 모든 학교에 위문편지 같이 학생들이 강압적으로 느낄 수 있는 통일·안보 교육에 대해서는 자제를 권고하기로 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재 언론 보도와 시민 청원이 이어지고 있는 한 학교의 군인 위문편지 사안과 관련해 서울 교육을 이끄는 이로서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서울시교육청 시민청원 게시판에 '미성년자에게 위문편지를 강요하는 행위를 멈춰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에 이날 오후 2시 기준 2만4000명 넘게 동의한 데 따른 것이다.

 

시교육청 시민청원은 30일 내에 시민 1만명 또는 학생 1000명 이상 동의하는 청원에 교육감 또는 교육청 관계자가 직접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조 교육감은 우선 "성실하게 병역 의무를 다하는 중에 온라인에 공개된 편지 내용으로 마음에 상처를 받은 국군 장병들에게 심심한 사과와 위로를 드린다"고 밝혔다.

 

또 "위문편지를 쓰게 된 교육활동 과정에서 불편함을 느낀 학생들에게도 사과드린다"며 "아울러 학생 신상 공개 등 심각한 사이버 괴롭힘이 벌어지는 상황에 대해서는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육군 병사가 받은 위문편지 한 장이 올라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편지에서 자신을 A여고 2학년이라고 밝힌 학생은 '군생활 힘드신가요? 그래도 열심히 사세요^^', '저도 고3이라 X지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까', '추운데 눈오면 열심히 치우세요^^' 라고 적었다.

 

이를 놓고 '국군 장병을 조롱했다', '여고에 왜 위문편지를 강요하느냐' 등의 논란이 일었고, 급기야 일부 인터넷 이용자들은 해당 학교 학생들의 신상을 추적하고 비방하기도 했다.

 

조 교육감은 "사안이 공개된 이후 이 사건이 지닌 복합적 측면을 둘러싼 논란이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다"며 "성 역할에 대해 여전히 편견이 반영된 교육활동 등 기존의 수업에서 고려하지 못했던 지점도 되돌아보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 교육을 이끄는 책임자로서 저는 간곡히 호소한다"며 "학생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조 교육감은 아울러 "시교육청은 학교와 가까이 있는 지역 교육지원청과 함께 사안 조사를 하고 있다"며 "학생이 위문편지를 쓰게 된 학교의 상황 및 이후 과정 등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학교 현장에서 형식적인 통일·안보 교육을 지양하고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평화 중심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 힘쓰겠다"며 "이번 사안과 같은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이와 관련 1~2월께 관내 초·중·고 모든 학교에 이같은 취지의 내용을 담은 '학교 민주시민교육 기본계획' 공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통일·안보 교육에서 비민주적이면서 강압적인 것은 되도록 하지 않게 해달라는 것"이라며 "대신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면서 평화 감수성을 키울 수 있는 프로그램 중심으로 해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