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투사 입대 경쟁… 사교육 시장까지 생겨

“복무 환경 좋다” 지원자 몰려
일부 영어학원, 별도 강좌 운영

주한미군과 함께 군 복무를 하는 카투사(KATUSA) 인기가 높아지면서 카투사 입대를 위한 사교육 시장까지 생기고 있다.

병무청은 카투사 지원에 우수 인력이 몰리고 입영 연기 사례가 늘자, 1998년 지원 기회를 1회로 제한했다. 그래도 카투사 경쟁률은 평균 6∼7대 1을 기록하고 있다.

육군과 복무기간(21개월)이 같으면서도 복무 환경이 한국군보다 낫고 영어 실력을 늘릴 수 있다는 인식이 퍼져 있기 때문이다.

매년 2000여명 안팎을 선발하는 카투사의 지원 자격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영어 성적이다. 병무청이 요구하는 카투사 지원 영어 성적 기준은 토익 780점 이상, 텝스 690점 이상, 토플 IBT 83점 이상, 토플 PBT 561점 이상, 지텔프 레벨Ⅱ 73점 이상, 플렉스 690점 이상이다. 한 유명 영어 인터넷 강의사이트는 카투사 입대를 위한 ‘카투사 로드맵 강좌’를 개설했고, 일부 영어학원에서는 ‘카투사 입시반’을 따로 운영하고 있다.

이처럼 어학 실력을 갖춘 인원을 선발하다 보니, 쏠림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지난해 병무청의 ‘최근 5년간(2009∼2013) 카투사 입영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해당 기간 9006명의 카투사 입영자 중 서울 출신이 3674명으로 전체의 40.8%를 차지했고, 그중 1401명(38.1%)이 강남 3구(강남, 서초, 송파) 지역에 편중됐다.

대학별 입영자는 고려대(760명), 연세대(671명), 서울대(674명) 순으로 많았고 이들 3개 대학 출신이 전체 23%를 차지했다. 외국대학 졸업자도 1423명이나 됐다.

병무청 관계자는 “전산 추첨을 통해 투명하게 선발이 이뤄지고 있다”며 “병무청에서도 일정한 어학성적을 지닌 우수 자원들이 한쪽으로 몰리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병무청은 오는 9월16일부터 22일까지 ‘2015년도 입영대상 카투사 모집’을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으로 접수한다.

군 입대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해 육군 일반병(징집병)은 4.1대 1, 해군은 4.3대1, 해병대 3.8대 1, 공군 4.8대 1로 입영 희망자들 사이에서 ‘입대 재수’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냈다. 자신의 특기와 적성을 살릴 수 있는 육군 모집병 중 기술행정병의 경우, 올해 5월 말까지 집계된 평균 경쟁률이 8.1대 1에 달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절수' 위해 여학생도 서서 소변봐라'
  • 중국의 한 대학교 화장실에 설치된 변기를 두고 여학생들의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학 측이 여학생들에게불편을 강요하고 있다는 비판이일고 있다.대학 측은 절수를 위한다며 여학생들에게 불편을 감수하게 했다.17일 중국 망이재경 등 현지 언론..
  • '2016 올해의 배우'는 송강호·손예진
  • 국내 영화 담당 기자들이 뽑은 2016년 최고의 작품과 배우는?18일 오후 6시30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영화기자협회 주최 2016 올해의 영화 시상식이 열렸다.전국 50개 언론사에 근무하는 58명의 영화 담당 기자들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 비·김태희 결혼식, 시간·장소 철통보안
  • 19일 결혼하는 배우 겸 가수 비(본명 정지훈35)와 배우 김태희(37)의 결혼 장소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결혼 하루 전날인 18일까지 시간과 장소가 공개되지 않고 있어서다. 비와 김태희는 예식 관련 계획이 새어나갈 것을 우려해 소속사와 참석자들에게..
  • '심판 매수' 전북, ACL 출전권 '박탈'
  • 2016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당시 전북 현대 모습.아시아 챔피언 전북 현대가 2017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박탈당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AFC 독립기구인 출전 관리 기구((Entry Control Body)에서 올 시즌 전북의 ACL 출전권을 제..
  • 동부, 선두 인삼공사 대파··· 삼성 1위 복귀
  • 18일 오후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원주 동부와 안양 KGC 인삼공사 경기에서 동부 맥키네스가 수비를 피해 슛을 하고 있다.농구 명가 서울 삼성이 경기하지 않고도 단독 1위를 되찾은 가운데 올스타 휴식기에 접어들게 됐다. 17일 삼성이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