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탄불을 얼려버린 한파 속…시민이 나눠준 담요 덮은 개

한파와 폭설 등으로 꽁꽁 얼어붙은 터키 이스탄불에서 동물을 사랑하는 시민의 마음만은 아직 얼지 않았다. 이곳에서는 마음 따뜻한 선행을 펼쳐지고 있어 화제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스탄불 시민들은 거리를 떠도는 개들에게 담요를 나눠주고 있다. 

데일리메일은 “노숙자들은 임시 보호소를 찾아 몸을 녹일 수 있지만 개들은 그렇지 못하다”며 “따뜻한 곳을 찾지 못한 개들을 위해 시민들이 담요를 가져 나와 감싸주고 있다”고 전했다.

 

한파 속 시민이 나눠준 담요를 덮은 개 한 마리. 자세히 보면 웃는 것처럼 보인다.


최근 이스탄불의 기온은 영하 15도까지 곤두박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담요를 두른 개들은 다행히도 안정을 찾아가는 것으로 보인다. 

담요를 두른 개들을 담은 사진은 여러 사람의 손을 타고 페이스북 등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퍼져 훈훈함을 전 세계로 전파하고 있다.

 
담요 덮은 개의 눈빛. 무엇을 말하는 걸까?

담요 덮은 개 한 마리가 힘없이 카메라를 쳐다보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름 모를 ‘따뜻한 심장’에 박수를 보냈다.

한 네티즌은 “동물을 도와준 사람들에게 신의 축복이 있기를 바란다”고 댓글을 달았으며, 다른 이는 “충분히 박수를 받을 만한 일이다”라고 칭찬했다.

모든 이가 긍정적으로 본 건 아니었다. 일부는 “개를 도와주느니 거리에 나앉은 사람들에게 먼저 온정을 베풀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영국 데일리메일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잘못 걸린 전화 한 통에 54세 많은 신부 얻어
  • 잘못 걸려 온 전화 한 통에 세상이 깜짝 놀랄부부가 탄생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앞선 18일에 결혼한 인도네시아의 한 커플 이야기인데,신랑이 올해 28세이고신부가 82세니까 나이 차이만 무려 54세이다.이들 부..
  • 규현, 투숙 대만호텔 화재···스태프만 대피?
  • 슈퍼주니어의 규현(29)이 지난 25일 대만 단독 공연을 위해 머문 호텔에 불이 났으나 다행히 화를 면했다.26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전날 새벽 규현이 머물던 대만 타이베이의 한 호텔에 화재가 발생, 가수와 스태프 전원 무사했다고 밝혔다.그..
  • 엄태웅, '포크레인'으로 논란 6개월 만에 복귀
  • 배우 엄태웅이 영화 포크레인으로 복귀한다.25일 엄태웅의 소속사 키이스트측은 엄태웅이 김기덕 필름에서 제작하고, 이주형 감독이 연출하는 영화 포크레인에 출연한다. 최근 촬영에 들어갔다며 영화의 줄거리나 엄태웅이 맡은 캐릭터는 정확히 알..
  • '은메달' 男 아이스하키, AG 역대 최고 성적
  •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가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따냈다.백지선(50미국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6일 일본 삿포로 쓰키사무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최종전(3차전)에서 3골 2어시스트로 해트트릭을 달성한 신상..
  • 박병호의 변화, 메이저리그 생존 루트 뚫을까
  • .빠른 공에도 이제는 자신감이 붙은 걸까.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 일단 머물고 있는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가 시범경기서 예사롭지 않은 타격을 뽐내며 생존 루트를 자력으로 뚫고 있다.25일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마이어스 센추리링크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