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젓가락질' 잘하는 아기의 안타까운 사연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3-13 16:16:33      수정 : 2019-03-13 16:27:21

 

'젓가락질'은 처음 배우는 사람에게 정말 어려운 기술이다. 그게 어린이든, 어른이든 마찬가지일 것이다.

 

태어난 지 2년 밖에 되지 않는 아기가 젓가락질을 잘하게 된 사연이 알려지자 많은 이들이 눈물을 흘려야 했다.

 

지난 8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북부 네이멍구 자치구에 살고 있는 아기 하이하이(2)의 사연을 소개했다.

 

하이하이는 현재 백혈병과 싸우고 있다. 이 아기는 온라인 상에 웬만한 어른 못지 않은 '젓가락질'로 얼굴과 이름을 알린 유명인이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하이하이는 스스로 젓가락질을 하며 국수나 딤섬 등을 맛있게 먹는다. 

 

알고 보니 하이하이는 지난해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을 진단 받고 1년 넘게 항암 치료를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한참 커야할 시기, 투병으로 인해 좀처럼 체중이 늘지 않아 부모와 의료진의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었다고.

 

이에 의사는 하이하이에게 "잘 먹고 건강해져야 집에 빨리 갈 수 있다"고 다독였다.

 

그의 말을 들은 하이하이는 얼른 집에 가고 싶다는 생각에서인지 음식을 가리지 않고 열심히 먹기 시작했다. 그러다 어른 못지 않은 능국한 젓가락 기술도 터득하게 됐다. 

 

이 사연이 알려지자 많은 이들이 하이하이의 병이 곧 낫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보내왔다. 누리꾼들은 "하이하이는 어른인 나보다 더 젓가락질을 잘하는 듯. 빨리 회복해", "조그만 아이가 젓가락질하는 모습을 보니 눈물이 핑 돈다. 많이 먹고 어서 빨리 나으렴", "하이하이 너무 귀엽다. 얼른 나아서 집에 가길 기도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SCMP 유튜브 영상 갈무리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