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구 온도 상승 '1.5도' 한계치…"7년 안에 도달할 것"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2-06 17:08:45 수정 : 2023-12-06 17:08: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랑스의 한 공장. 로이터 연합뉴스 제공

 

7년 이내로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기후변화 연구를 위한 국제 과학자 그룹 ‘글로벌 카본 프로젝트(GCP)’는 이날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 맞춰 발표된 이번 보고서는 온실가스 배출로 지구 온도가 상승해 2030년 이내에 1.5도 목표를 초과할 가능성이 50%인 것으로 분석했다.

 

1.5도는 과학자들이 앞으로 기후변화로 인한 재앙을 피할 수 있는 일종의 ‘마지노선’으로 제시한 수치다.

 

각국은 2015년 파리기후협정을 통해 지구 표면 평균온도의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로 제한하자는 공동의 목표를 상정한 바 있다.

 

보고서의 수석 저자인 피에르 프리들링스타인 영국 엑서터대 교수는 “상황이 점점 더 긴급해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현재 온도가 1.5도 상승하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이 현격히 줄어들고 있다”며 “온도 상승이 1.5도에 가까운 수준이라도 이 이하로 유지할 기회가 있다면 지금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409톤(t)으로 추산됐다.

 

이 중 화석 연료로 인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지난해보다 1.1% 증가한 사상 최대치인 368억t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나라 별로 보면, 세계 최대 이산화탄소 배출국인 중국은 지난해보다 배출량이 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에 이어 2위를 차지한 미국은 지난해보다 배출량이 3% 감소했다.

 

인도의 경우, 배출량이 지난해보다 8% 넘게 증가하며 유럽연합(EU)를 제치고 세계 3위의 이산화탄소 배출국이 됐다. EU의 배출량은 지난해보다 7.4% 줄었다.

 

앞서 세계기상기구(WMO)는 보고서를 통해 올해가 관측 이래 가장 따뜻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WMO는 지난 10월 기준 세계 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인 1850∼1900년보다 1.4도 높다고 분석했다.

 

글렌 피터스 노르웨이 오슬로 국제기후환경연구소(CICERO) 연구원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파리기후협정 당시보다 6% 많다"며 "우리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태양열 발전이나 풍력 발전량이 늘고 전기차 사용 등이 빠르게 늘고 있는 것은 좋은 소식"이라면서도 "그건 '절반의 이야기'일 뿐이고, 또 다른 절반의 이야기는 우리가 화석연료 사용을 줄여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