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생 강조” vs “국민 외면”… 尹발언 두고 엇갈린 여야 반응

입력 : 2024-04-16 15:09:28 수정 : 2024-04-16 15:21: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4·10 총선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여야는 각기 다른 평가를 내놨다. 국민의힘은 “국정의 우선순위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오직 ‘민생’이라는 제1의 원칙에는 변함이 없었다”는 평가를 내놓은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조금이라도 국정의 변화를 기대한 국민을 철저히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16일) 윤 대통령은 향후 국정 쇄신의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며 “민생 속으로 더 깊숙이 들어가 국민의 삶을 더 적극적으로 챙기겠다는 다짐과 실질적으로 국민께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펼치겠다는 각오도 다졌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더욱 심기일전해 민생을 더 가까이,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며 진심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집권여당으로서의 책임감도 강조했다. 그는 “집권여당의 책임감으로 그 본분을 잊지 않고 정부와 소통창구를 늘려 긴밀히 협력하면서도 국민의 소리는 가감 없이 전달하고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야권은 윤 대통령의 입장 발표 내용을 두고 비판을 이어갔다. 민주당 한민수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불통의 국정운영을 반성하는 대신, 방향은 옳았는데 실적이 좋지 않았다는 변명만 늘어놨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더 낮은 자세와 더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저부터 민심을 경청하겠다”며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께서 체감할 만큼의 변화를 만드는 데 모자랐다”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한 대변인은 “결국 반성은커녕 지금까지처럼 용산 주도의 불통식 정치로 일관하겠다는 독선적 선언”이라며 “윤 대통령은 아집과 독선으로 국정 기조를 바꾸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한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민생 안정을 위해 필요한 예산과 법안은 국회에 잘 설명하겠다’면서도 야당을 언급하지 않은 것을 두고는 “야당을 국정운영 파트너로 인정하라는 총선 민의에 대해 한마디 말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