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NEAT 수능 대체 시기 2018학년도 유력

입력 : 2012-11-18 14:22:20 수정 : 2012-11-18 14:22: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문위 “차기 정부서 결정” 의견
실시 예정보다 2년 미루어져
현재 중 1년 부터 적용 가능성
‘한국형 토익·토플’로 불리는 국가영어능력평가시험(NEAT)의 대학수학능력시험 영어과목 대체 여부 결정이 차기 정부로 미뤄진다. 대체 시점도 애초 예정보다 2년 늦춰져 현재 중학교 1학년이 대학에 들어가는 2018학년도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교육계에 따르면 NEAT 자문위원회는 13일 열린 5차 회의에서 수능 대체 여부를 차기 정권 인수위와 협의해 결정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한 자문위원은 “NEAT가 2016학년도부터 수능을 대체하기에는 학교 현장의 여건과 사교육 유발 요인 대책이 아직까지는 미흡하다는 의견이 많았다”면서 “준비가 부족한 만큼 ‘공’을 차기 정부로 넘기는 게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4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학부모·교사·전문가 7600여명을 대상으로 비공개로 진행한 NEAT 관련 10여개 지표조사 결과가 제출됐다. 이에 따르면 NEAT의 수능 대체에 찬성하는 비율이 4월 59%에서 10월 58%로 다소 떨어졌다. 특히 교사의 찬성 비율이 51%로 학부모와 전문가 집단(60%)에 비해 매우 낮았다. 다른 자문위원은 “교사 찬성률 목표치가 60%였는데 너무 낮게 나왔다”며 “영어수업 담당 인력의 담당 학생수 지표도 목표치인 교사 1인당 학생 25명 수준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지표는 괜찮은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예컨대 주1회 영어회화 수업 실시 학교 비율은 4월 65%에서 10월 84%로 크게 올랐고, 말하기·듣기·읽기·쓰기 등 네 기능에 대한 평가 필요성에 대해서는 4월, 10월 모두 기준치 80%를 뛰어넘은 91%로 나타났다.

또 다른 자문위원은 “설문조사 내용을 분석한 결과 학교나 학부모는 NEAT가 수능을 대체하는 것에 찬성하지만 2016학년도부터 적용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분위기였다”며 “NEAT가 사교육을 부추길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도 감안해 결정을 차기 정부로 넘기라고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NEAT 수능 대체 시점도 현장 준비와 2009 개정 교육과정을 감안해 2017∼2018학년도로 미루는 게 낫다는 의견도 개진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교육과학기술부에서 NEAT의 수능 대체 결정을 내년으로 미루는 것으로 결론 났다고 알려왔다”며 “자문위 판단과 수능 대체에 반대하는 일부 대선 후보의 입장을 존중한다는 차원에서 발표 시점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과부에 따르면 2014학년도 대학 입시에서 4년제 대학 25곳과 전문대 9곳이 NEAT 2·3급 성적을 수시모집 특기자 전형에 반영키로 했다. 4년제 대학 기준으로 2013학년도에 NEAT를 활용한 대학 7곳보다 3.6배 늘어나지만 전체 대학에 비하면 여전히 소수이고 상위권 대학의 참여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