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술·담배 사려고" 주민증 위조하는 청소년들

입력 : 2013-01-04 16:43:51 수정 : 2013-01-04 16:43: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소년들 사이에서 술이나 담배를 목적으로 주민등록증을 거래하는 행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최근 중고물품을 거래하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주민증을 거래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이들 커뮤니티에서는 1~5만원이면 다른 사람의 주민증을 손에 넣을 수 있다. ‘주민증’ 혹은 ‘민증’이라고 검색만 해봐도 수십 개의 글을 볼 수 있다.

주민증 변조는 의외로 간단하다. 칼로 숫자 부분을 긁어내면 쉽게 글자를 바꿀 수 있다. 실제로 편의점 업계에서는 위조한 주민증으로 술이나 담배를 사려다 탄로 나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증을 매매하거나 변조하는 등 부정사용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이하의 벌금형을 받는다. 이에 일각에서는 청소년들이 주민증 변조를 중범죄로 인식할 수 있도록 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