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번엔 ‘버터‘ 1위… BTS, 역사를 새로 쓰다

입력 : 2021-07-27 07:33:54 수정 : 2021-07-27 08:5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빌보드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에서 두 번 연속 1위 ‘바통 터치’를 이뤄내는 진기록을 냈다.

 

앞서 7주 연속 정상을 지키다가 BTS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에 1위 자리를 내줬던 ‘버터’(Butter)가 정상에 깜짝 복귀했다.

 

26일(현지시간) 빌보드는 BTS의 ‘버터’가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정상을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5월21일 발표된 ‘버터’는 발매 직후부터 7주 연속으로 1위를 차지한 뒤 지난주에는 차트에 처음 데뷔한 ‘퍼미션 투 댄스’에 정상을 넘겨주고 7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번 주 순위가 6계단 뛰어올라 다시 1위로 돌아왔다. ‘퍼미션 투 댄스’는 7위를 기록하며 ‘버터’와 자리를 바꿨다.

 

핫 100에서 자신의 곡으로 1위 ‘바통 터치’를 한 가수는 BTS가 14번째이지만 이전 1위 곡이 바로 다시 정상에 복귀하는 기록은 유례가 없다. 빌보드는 “자신의 새로운 곡으로 1위를 대체한 직후 이전 1위 곡을 다시 정상에 올려놓은 사례는 BTS가 처음”이라고 했다.

 

이로써 ‘버터’의 통산 ‘핫 100’ 1위 횟수는 8주로 늘었다. 올해 이 차트에서 최다 1위를 차지한 곡인 올리비아 로드리고 ‘드라이버스 라이선스’(Driver‘s License)와 타이기록이다. BTS는 ‘버터’ 첫 주 성적이 나온 지난달 2일부터 지금까지 총 9주 동안 한 번도 다른 가수에게 1위 자리를 내주지 않았다.

 

BTS 슈가는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이게 말이…”라고 감격하며 “아미(BTS 팬클럽) 여러분 감사하고 고마워요”라고 썼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