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상이변 탓? 눈 깜짝할 새 中 도시 삼킨 모래 폭풍 [영상]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8 13:21:26 수정 : 2021-07-28 14:47: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상=트위터 캡처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중국 북서부 간쑤성 둔황 지역에 높이 100m 모래폭풍이 도시를 뒤덮었다고 보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유된 영상에는 25일(현지시각) 둔황 지역에 최대 높이 100m 모래폭풍이 몰려와 눈 깜짝할 사이 도시 전체를 뒤덮은 장면이 담겨 있다.

 

이에 운전자들은 대낮에도 전조등을 켜고 운전 해야했으며 간쑤성 기상 당국은 이번 모래폭풍의 최소 가시거리가 5~6m로 최근 5년 내 가장 짧았다고 전했다.

 

또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해당 모래폭풍이 재난영화를 연상케 했다고 밝혔다. 멀리서부터 밀려드는 모래폭풍은 마치 해안가를 덮치는 해일과도 같은 모습으로 삽시간에 밀려든 모래 먼지에 주민들은 손 쓸 틈 없이 노출됐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모래폭풍을 일으키는 황사가 통상 3∼5월 사이 나타나는 반면 7월 중순에도 대규모 모래폭풍이 잇따라 발생해 여름철 황사는 극히 드문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