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0대 이하 접종 대상 1777만명… “공급물량 충분”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30 23:00:00 수정 : 2021-07-30 18:08: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 ‘10부제 예약’ 시행

9월까지 7100만회분 추가 도입
60∼74세 8월부터 2차 AZ 접종
얀센은 선원·노숙인 등 활용 계획

2000만명분 공급 계획 노바백스
식약처, 세계 첫 허가 부담에 지연
대형마트 ‘안심콜·QR코드’ 의무화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안심콜·QR코드 의무화 시행 첫날인 30일 서울 용산구 이마트 용산점을 찾은 고객들이 안심콜과 QR코드 체크인을 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18∼49세 중 일부 사회필수인력과 잔여백신 접종자 등을 제외하고 8∼9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는 약 1777만명이다. 이중 지방자치단체 자율접종으로 별도 예약을 거쳐 접종받는 200만명을 제외하면 이번 10부제 예약에는 1577만명 정도가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9월까지 국내에 추가 도입 예정인 백신은 총 7100만회분으로 공급 물량은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30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이번 18∼49세의 사전예약 시간은 매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후 6시까지다. 다음달 9∼18일은 10부제 예약을 받고, 19∼21일에는 미처 예약을 하지 못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추가 예약을 받는다. 19일에는 36∼49세, 20일에는 18∼35세, 21일에는 18∼49세가 추가 예약을 할 수 있다. 또 다음달 22일부터 9월17일까지는 10부제 예약 미참여자를 포함해 모든 대상자가 추가로 예약을 하거나 기존 예약을 변경할 수 있다.

18∼49세의 접종 시기는 8월26일부터 9월30일까지다. 1차 접종은 모두 mRNA 백신으로 진행된다. 8월에는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모더나 백신 직계약 물량 2800만회분과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3만5000회분이 들어온다. 이번 달 도입 예정이었던 모더나 백신 약 200만회분도 다음주에 공급될 예정이다. 9월에는 총 4200만회분이 추가로 공급된다.

다만 8∼9월 중 mRNA 백신을 접종하는 40대 이하 접종자가 화이자·모더나 중 어느 백신을 접종하게 될지는 주별 백신 공급 일정이 확정된 뒤 알 수 있을 전망이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백신 종류별로 구체적인 공급 일정이 달라 주별 공급 일정이 확정되면 백신 종류를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상반기에 1차 접종을 마친 60∼74세 800만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다음 달부터 2차 접종을 한다. 얀센 백신은 전날 개별계약 물량 중 10만회분이 도입됐다. 이 물량은 국내 장기 체류가 어려운 선원이나 2회 접종 관리가 어려운 노숙인, 미등록 외국인 등에게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하반기 2000만명분이 들어오기로 한 노바백스 백신은 국내 허가도 못 받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노바백스 백신의 국내 생산과 허가를 맡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신청을 받아 3개월째 사전검토를 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노바백스사의 규모가 영세하고 의약품 허가심사 절차를 거친 경험이 많지 않다는 점을 우려한다. 미국과 유럽에서 사용승인을 받지 못한 백신을 식약처가 세계 최초로 허가하기에는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