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민등록번호상 생일 끝자리에 맞춰
예약마비 없게… 8월 26일부터 접종
30일 서울 영등포구 구민회관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뉴스1

정부가 18∼49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에 ‘10부제’를 도입한다. 기존 사전예약 때마다 발생하던 예약시스템 마비 등의 오류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30일 이 같은 내용의 ‘8∼9월 예방접종 계획’을 공개했다.

 

계획에 따르면 18∼49세 백신접종 대상자는 8월9∼18일 주민등록번호상 생년월일 끝자리와 같은 날짜에만 사전예약을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1983년 5월9일에 태어난 사람(830509)은 다음 달 9일, 1992년 11월26일에 태어난 사람(921126)은 다음달 16일 예약이 가능하다. 이 방법대로라면 열흘에 걸쳐 하루 150만∼160만명씩 나눠 예약하게 된다.

 

정부는 다음 달 18일까지 10부제로 사전예약을 받은 뒤 다음 달 26일부터 40대 이하 접종을 진행한다. 정부는 계획대로라면 9월 말까지 3600만명 이상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 집단면역을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전예약 시간은 매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후 6시까지다. 다음달 9∼18일은 10부제 예약을 받고, 19∼21일에는 미처 예약하지 못한 이들을 대상으로 추가 예약을 받는다. 19일에는 36∼49세, 20일에는 18∼35세, 21일에는 18∼49세가 추가 예약을 할 수 있다. 다음달 22일부터 9월17일까지는 10부제 예약 미참여자를 포함해 모든 대상자가 추가로 예약을 하거나 기존 예약을 변경할 수 있다.

 

백신의 경우 8월에는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모더나 백신 직계약 물량 2800만회분과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3만5000회분이 들어온다. 모더나 약 200만회분도 다음주에 공급될 예정이다. 9월에는 총 4200만회분이 추가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