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대 아들에 ‘콘돔·술’ 주며 성관계 파티 연 40대 엄마…성폭행 방조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4 17:35:36 수정 : 2021-10-14 17:35: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픽사베이

 

10대 아들을 위해 성관계 파티를 연 여성이 덜미를 잡혔다.

 

지난 13일(현지 시각) 폭스뉴스 등은 지난해 6월 15세 아들과 그의 친구들을 위해 별장을 빌려 비밀 파티를 연 섀넌 브루가(47)가 곧 캘리포니아도 송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브루가는 이 별장에서 술과 콘돔을 제공하고 “부모님께 이 사실을 말하지 말라”며 휴대전화를 볼 수 없도록 했다. 

 

이 파티에는 주로 14세에서 15세 청소년들이 참가한 가운데, 브루가는 성관계를 강요하기도 했다고.

 

술에 취한 남학생에게 콘돔을 건네고 취한 여학생이 있는 침실로 밀어 넣거나, 또 화장실에 들어간 여학생을 남학생이 뒤따라간 후 여학생이 울며 나오는 장면을 보기도 했지만 브루가는 이같은 상황을 모두 방관한 것으로 나타냈다.

 

또한 아이들이 음주 및 무면허 운전을 하도록 놔두거나 뇌진탕 등의 부상을 입어도 브루가는 이를 제지하거나 막으려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파티는 지난 1년간 열렸으며, 근처 주민의 신고로 브루가는 지난 9일 아동 학대, 성추행, 미성년자에게 알코올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아이다호에서 체포됐다. 그는 현재 처벌을 기다리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