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NBA 우승 후보의 굴욕… 개막전부터 ‘불안한 출발’

입력 : 2021-10-20 20:20:25 수정 : 2021-10-20 21:43: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브루클린, 밀워키 원정경기 완패
레이커스, 골든스테이트에 무릎

미국프로농구(NBA) 2021∼2022시즌 우승 후보로 손꼽히던 브루클린 네츠와 LA 레이커스가 개막전부터 다크호스들에 나란히 패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시즌 전 30개 구단 단장 설문조사에서 72%의 지지를 얻어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혔던 브루클린은 20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원정경기에서 밀워키에 104-127로 완패했다. 지난 시즌 동부 콘퍼런스 정규리그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으나 2라운드에서 밀워키에 3승4패로 밀려 탈락한 브루클린은 새 시즌 첫 만남에서 이 패배를 설욕하지 못했다.

아무래도 카이리 어빙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며 팀 전력에서 제외돼 케빈 듀랜트와 제임스 하든과 더불어 ‘삼각 편대’가 완성되지 못한 여파가 컸다. 밀워키는 팀 간판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32점 14리바운드 7어시스트에 2블록으로 기량을 뽐냈다. 반면 브루클린은 듀랜트가 32점 11리바운드, 패티 밀스가 3점 슛 7개로 21점, 하든이 20점 8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분전했으나 패배로 빛이 바랬다.

르브론 제임스와 앤서니 데이비스가 건재한 데다 러셀 웨스트브룩, 카멜로 앤서니 등을 대거 영입해 우승 전력을 구축한 레이커스도 스테픈 커리가 이끄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시즌 개막 홈경기에서 114-121로 졌다.

골든스테이트는 커리가 21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시즌 1호 트리플더블 주인공이 되며 승리를 이끌었고, 조던 풀(20점)과 이적생 네마냐 비엘리차(15점 11리바운드 4어시스트)가 뒤를 받쳤다. 레이커스는 제임스(34점 11리바운드 5어시스트)와 데이비스(33점 11리바운드)가 맹활약했지만 웨스트브룩(8점 5리바운드), 앤서니(9점) 등 이적생들이 부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