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명수, 안성기 건강 상태 걱정 “예전보다 아프신 것 같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1 17:04:22 수정 : 2021-10-21 17:04: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그맨 박명수(위)가 배우 안성기(아래)의 건강을 걱정했다.

 

박명수는 2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박명수는 “하루에 커피 두 잔 정도 마신다”고 밝혔다.

 

이어 “커피값이 하루에 만 원 나간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한 청취자는 “커피는 안성기 아저씨다”라고 반응했다.

 

이에 박명수는 “안성기 선생님이 예전보다 아프신 것 같아서 마음이 안 좋다”고 토로했다.

 

더불어 “항상 건강하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나아가 “대한민국 대표하는 연기자이니까”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성기는 지난해 10월21일 스타뉴스를 통해 “기사를 읽어봤는데 과로로 입원한 게 많이 와전됐다”고 해명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원인은 과로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저는 많이 회복해서 평소 컨디션으로 돌아와 그저께 이미 퇴원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집에서 안정을 더 취해야 한다는 의사 말에 좀 더 쉬려고 한다”고 첨언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