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구라 아들’ 그리 “친구의 친구, 건강했는데 백신 접종 후 사망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4 17:26:51 수정 : 2021-10-24 17:26: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인 래퍼 그리(본명 김동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지인이 있다고 언급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서는 김구라, 그리가 일산에 위치한 한 브런치 카페를 찾아 이야기를 나누는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코로나19 2차 백신 접종을 했다는 김구라는 “2차 접종 후 추성훈, 소진 등이 후유증을 겪었다고 해서 걱정했는데 전혀 없다”며 “6시간 만에 두통약을 먹었는데 1차보다 낫다. 전혀 아픈 게 없어서 정말 다행이다”고 말했다.

 

이에 그리 역시 “5일 정도 됐는데 멀쩡하다”며 “당일에도 괜찮았는데 이틀 차에 머리는 아팠다”고 후기를 밝혔다.

 

이에 김구라가 “젊은 분들이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좀 있긴 해서 걱정을 했다”고 하자 그리는 “제 친구의 친구가 사고를 당했다. 5일 차에 갑작스럽게 사망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를 들은 김구라가 “멀쩡했는데 그런 거냐”고 묻자 그리는 “맞다. 멀쩡했는데 그렇게 됐다”며 “백신을 맞고 아무런 증상이 없다가도 심장 통증이 있거나 하면 바로 응급실에 가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김구라 또한 “그리도 안 맞겠다고 두려워했는데 제가 설득을 해서 맞았다”며 “사회적으로 백신을 맞는 게 우리가 모두를 위해 낫다”며 백신 접종 참여를 독려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