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신 무력화 우려 ‘뉴’ 변이 전세계 확산 비상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1-27 06:00:00 수정 : 2021-11-27 02:0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프리카 보츠와나서 첫 발견
남아공 이어 홍콩 등서도 확인
WHO, 주요변이 지정여부 논의
정부 “분석중… 국내유입은 없어”
서울 중구 서울광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다시 거센 가운데 백신을 무력화할 수 있는 새 ‘뉴’ 변이바이러스로 세계보건기구(WHO)와 각국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6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바이러스가 인체 세포와 결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한 ‘B.1.1.529’ 변이가 지난달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된 뒤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홍콩, 이스라엘에서도 확인됐다.

 

WHO는 이날 비공개 긴급 회의를 열고 변이의 이름, ‘주요 변이(우려 변이)’ 지정 여부 등을 논의했다. 변이의 전파력, 백신과 치료제의 효능 등을 분석하는 데 몇 주가 걸릴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마스크 착용, 환기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하며 이같이 밝혔다.

 

외신들은 이번 변이 이름으로 그리스 알파벳 순서상 ‘뉴’가 붙여질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주요 변이로는 알파, 베타, 감마, 델타 4종류가, 그보다 한 단계 낮은 기타 변이(관심 변이)로는 에타, 요타, 카파, 람다, 뮤 5종류가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유입은 없다”면서 “발생국 입국자에 대해 전수 1일차 검사를 실시하고, 변이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 변이바이러스는 숙주 세포에 침투할 때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하기 때문에 여기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신체를 공격할 때도 다른 방식으로 행동할 수 있다고 영국 타임스는 전했다. 이 변이바이러스는 백신 접종으로 항체가 형성됐더라도 알파·델타 변이보다 인식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백신을 무력화할 수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