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치원·시장·요양시설서 확진 속출…서울 곳곳 집단감염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1-27 11:35:17 수정 : 2021-11-27 11:3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무서운 속도로 번지는 가운데 대규모 시장과 노인 요양시설, 유치원 등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0일부터 발생한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 집단감염으로 전날 서울에서만 79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전국 누적 확진자가 339명(서울 333명)으로 늘었다.

이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는 종사자 288명, 방문자 14명, 가족·지인 28명 등이다.

전날까지 관련자 3천793명이 검사를 받아 3천54명은 음성으로 판정됐지만, 40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어 확진자가 더 나올 수 있다.

중랑구 한 유치원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전날 16명이 무더기로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18명으로 집계됐다.

구로구 요양시설 감염 사례와 관련해서는 확진자가 전날 23명 늘어 누적 58명이 됐다. 구로구의 요양시설에서는 이 사례를 포함해 이달 들어 3번째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또 집단감염 규모가 크지 않아 주요 사례로 분류되지 않는 '기타' 집단감염 사례들로 전날에만 총 91명이 추가 확진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