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사인데, 무혐의 입증하려면 대출 최대로∼” 보이스 피싱에 2억 날릴 뻔한 사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3 17:48:21 수정 : 2021-12-03 18:49: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합뉴스 영상 캡처

 

은행에서 거액을 인출하려는 시민을 본 은행원과 경찰의 대처로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을 수 있었던 사연이 전해졌다.

 

시민 A씨는 지난달 17일 대전 시내 한 은행에서 2억300만원을 인출하려고 했다. 이를 수상히 여긴 은행원은 경찰에 ‘어떤 분이 2억300만원을 인출하려는데, 사기 피해가 의심된다’는 신고를 했다.

 

곧바로 출동한 유성경찰서 도룡지구대 김희주 경장은 A씨에 자초지종을 물었고, A씨에 자신이 검사라고 사칭한 사람이 “(A씨가) 범죄에 연루됐는데, 무혐의 사실을 입증하려면 대출 가능한 최대 금액을 금융감독원에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사칭범의 거짓말에 속은 A씨는 거액을 인출하려고 했던 것이었다.

 

곧바로 보이스피싱 범죄를 의심한 김 경장은 A씨의 휴대전화를 들여다봤다. 휴대전화에는 보이스피싱을 위한 악성 앱이 깔려있었고, 해당 앱은 검사 사칭범이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명목으로 깔아야 한다며 악성 앱을 깔게 한 것.

 

이에 경찰은 불안에 떠는 A씨를 진정시키고 인출하지 못하게 막아, 거액의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