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루나 2.0’ 부활 강행… 시장선 “신뢰 추락했는데…”

입력 : 2022-05-26 19:31:35 수정 : 2022-05-26 19:31: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존 ‘루나’ 보유자에 발급 설계
테라 네트워크 재건안 표결 통과
“새 코인 27일 오전 가동” 밝혀

전문가들 “성공 의문” 반응 싸늘
국내 거래소 상장 지원도 회의적
지난 24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 등 주요 암호화폐 시세가 나타나고 있다. 뉴스1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후폭풍이 지속되는 가운데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제안한 ‘루나 2.0’ 가상화폐(코인) 발행안이 기존 투자자 동의를 받으면서 강행된다. 시장에서는 권 대표의 이번 계획에 대해 이미 신뢰가 떨어진 상황에서 제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더욱이 이번 동의가 가상화폐를 많이 보유한 일명 ‘고래’ 투자자들의 동의로 이뤄진 것을 두고도 뒷말이 무성하다.

테라 측은 25일 트위터를 통해 ‘테라스테이션’에서 진행한 테라 네트워크 재건안 투표 결과 압도적인 지지로 새로운 가상화폐 탄생을 지지하는 제안서가 통과됐다고 밝혔다. 1주일여간 테라·루나 가상화폐를 가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투표 결과, 찬성 65.5%로 테라·루나 재구축 계획이 통과됐다. 테라 측 일정에 따르면 새로운 가상화폐는 27일 오전 가동된다.

권 대표가 제시한 재구축안의 핵심은 새로운 가상화폐를 발급, 기존 ‘루나’ 보유자들에게 이를 지급하는 것에 있다. 권 대표는 이 가상화폐를 ‘루나 2.0’으로 명명했다. 대폭락 사태 이전부터 루나 가상화폐를 갖고 있던 투자자들에게 더 ‘루나 2.0’ 가상화폐를 발급하도록 설계했다.

이에 대해 시장에서는 비판적이고 회의적인 분위기가 우세히다.

CNBC는 권 대표의 계획에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시장 신뢰를 회복하는 일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비제이 아이야르 루노 가상화폐거래소 국제 책임자는 “테라 프로젝트에 대한 시장의 전반적인 신뢰가 크게 떨어졌다”며 “테라 2.0이 성공할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도 ‘루나 2.0’의 상장에 회의적인 기류다. 이번 루나 사태로 정부 당국에서 규제 움직임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루나 2.0’ 상장을 할 수 있겠냐는 것이다. 실제로 테라 측이 빗썸 등 국내 일부 거래소에 ‘루나 2.0’의 상장 지원을 비공식적으로 타진했으나 이에 대한 거래소의 반응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가상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상장심사를 요청하지 않았고,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국내에서의 루나 거래는 사실상 막힌 상태다. 기존 거래소들에 이어 코인원·코빗 등도 25일 테라·루나 가상화폐 거래지원 종료(상장폐지)를 결정했다.

더욱이 이번 동의안 가결이 기존에 루나를 대량 보유했던 기관투자자 등 이른바 ‘고래’들에 유리한 구조라는 것도 빈축을 산다. 루나 2.0 발행안 투표는 기존에 루나를 많이 보유한 투자자일수록 투표권이 많은 형식으로 진행됐다.

가상화폐 관련 업체인 DSRV의 김지윤 대표는 투표 초반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건 거부 사실을 알리면서 “기존 블록체인을 지키는 것이 피해자에 대한 가장 정상적인 보상과 미래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테라 커뮤니티인 ‘테라 리서치 포럼’에서 진행된 루나 2.0 출범 관련 찬반 투표에서는 26일 오후 기준 참여 인원의 90%가 넘는 이들이 반대표를 던졌다. 이 포럼에서는 루나 보유 여부와 상관없이 1인1표로 의견을 행사할 수 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