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키니 끈 풀려서” 워터밤 ‘아찔’ 사고 고백한 비비, 사진 보니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0-02 10:48:03 수정 : 2022-10-02 10:48: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가수 비비(본명 김형서)가 워터밤 공연에서 있었던 아찔한 사고에 대해 털어놨다.

 

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재재, 비비, 크러쉬가 출연해 활약했다.

 

이날 비비는 물과 관련한 아찔한 순간이 있다며 “티셔츠를 딱 벗었는데 끈이 풀려서 큰일날 뻔 했다”고 ‘워터밤’ 공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원래 스티커 같은 걸 안 붙이는데 그날따라 (스태프가) 붙이라고 저를 설득하더라. ‘붙이고 합시다’ 했다“며 “등에도 스티커를 붙였는데 뒤에는 물에 젖어 풀리고 앞에는 남아있었다”고 설명했다.

 

비비는 “그러곤 앞쪽마저 떨어졌으면 바로 ‘찌찌비비’해서 (인터넷에 올라왔을 것)”이라고 덧붙여 놀라움과 웃음을 자아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