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정집 침입한 성추행범, 비명에 도주하다 추락… 의식 잃어

입력 : 2022-10-07 14:26:50 수정 : 2022-10-07 14:36: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벽 시간 여성을 추행하러 가정 집에 들어간 20대 남성이 여성의 비명소리에 놀라 도주하다가 다리를 다쳐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은 가정집에 침입해 자고 있던 여성을 추행하려다 도망친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5시 58분쯤 광주 서구 농성동에 있는 한 가정집에 침입해 60대 여성을 추행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여성의 비명을 듣고 깬 아들이 경찰에 신고하려 하자 A씨는 침입한 집 창문을 통해 4층에서 뛰어내렸다.

 

A씨는 뛰어내린 충격으로 다쳐 그 자리에 앉았다가 출동한 경찰에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A씨가 이송 도중 의식을 잃어 조사가 어려운 점을 고려해 피해자 등을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