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엄중 주의’ 받은 지 하루도 안돼 “혀 깨물고 죽지” 발언 논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0-07 19:54:46 수정 : 2022-10-07 20:01: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野 “사과를 권면드린다”고 했지만
權 “나라면 그럴 것이란 의지표명”
사과 거부에 “징계 검토 사안” 지적도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7일 국정감사 도중 피감기관장을 향해 “혀 깨물고 죽지”라고 말해 여야가 충돌했다. 권 의원은 ‘연찬회 술자리’ 논란으로 당 윤리위원회(위원장 이양희)로부터 ‘엄중 주의’ 조처를 받았는데,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선 넘은’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7일 국회 과방위 국감에서 김제남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을 향해 "차라리 혀 깨물고 죽지"라고 한 발언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권 의원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국감에서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정의당 출신인 김 이사장은 문재인정부 당시 지금 자리에 임명됐다. 권 의원은 탈원전을 주장해 온 김 이사장이 원자력안전재단을 이끄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논리를 폈다.

 

권 의원은 “원자력안전재단이 탈핵운동가의 놀이터냐”면서 “탈핵운동가에게 무슨 전문성이 있는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새 정부의 국정철학에 동의하지도 못하면서 자리에 뻔뻔하게 앉아있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질타했다.

 

권 의원은 이어 “정의당 당원들에게 부끄럽지도 않은가”라며 “이 둥지, 저 둥지로 옮기며 사는 뻐꾸기냐. 나는 부끄러워서 고개를 못 들겠다”고 언성을 높였다. 그러면서 “차라리 혀 깨물고 죽지, 뭐하러 그런 짓을 하는가”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의원님은 질문할 자유가 있지만, 저의 신상에 대해 굉장히 폭언에 가깝게 말씀하신 것에 대해선 사과하라”고 했다. 이에 권 의원은 “뭘 사과해요, 사과하기는”이라고 했다. 같은 당 박성중 의원은 김 이사장을 향해 “지금 무슨 말이야”라고 소리쳤다.

김제남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이 7일 국회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야권은 반발했다. 정청래 과방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객관적으로 봐도 ‘혀 깨물고 죽으라’는 발언은 좀 심했다”라며 “김 이사장으로부터 권 의원의 사과 요청이 들어왔다. 권 의원의 사과를 권면드린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속기록을 내세우며 사과를 거부했다. 그는 “김 이사장한테 혀 깨물고 죽으라고 한 게 아니다”라며 “내가 그런 경우라면 나는 그렇게 행동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그렇다면 우리도 다른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며 “징계까지도 검토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했다.

 

권 의원은 ‘연찬회 술자리’ 참석 논란으로 이날 새벽 당 윤리위로부터 ‘엄중 주의’ 조처를 받았다. 지난 8월 원내대표였던 권 의원이 연찬회장에 주류 반입을 금지하는 규칙을 어긴 것은 아니지만, 당 상황이 혼란한 와중에 부적절한 처신을 한 것은 잘못이었다는 취지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